소방차 출동하면 교차로 신호 ‘녹색’으로

URL복사

교통 정책 우수지자체: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주시 13개 교차로, 14㎞ 구간의 도로에서 ‘우선 신호시스템’이 구축됐다. 소방차량 61대에 적용된 이 조치로 화재 출동 시간이 대폭 단축되는 효과를 가져왔다.

 

2021년부터 제주시 도심 교차로는 큰 변화를 맞이한 다. 출동하는 소방차량을 자동으로 인지해 진행 방향 신호를 녹색으로 바꾸는 ‘소방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이 시행된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2020년 12월 제주시내 13개 교차로에 소방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이 준공돼 1월 1 일부터 본격적으로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2020년 8월 소방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이 설치된 후9~10월 세 차례 현장 테스트를 진행했고, 11월 2일 부터 12월 31일까지 시범운영했다. 


이 시스템은 소방차량이 출동하면서 차량 내부의 단 말기를 작동하면, 교차로 진입 500m 전에 신호를 녹색으로 자동 점등하도록 제어해 정지 신호 없이 교차로를 통과할 수 있는 구조다. 


기존 출동 과정에서 소방서나 119센터 앞 교차로의 신호를 수동으로 조정하는 신호제어시스템과 달리 출동차량이 단말기만 작동하면 시스템이 설치된 교차로 신호등이 자동으로 신호를 바꾸게 된다는 점이 큰 변화다.

 

 

 

설치된 교차로는 ▲일주도로 노형오거리·롯데시티호텔·신광사거리·신제 주입 구교 차로·오라오거리·서 사 라사거리·광양사거리(중복)·인제사거리·국립박물관 교차로 등 9개 교차로 약 10㎞ 구간과 ▲중앙로 칼호텔사거리·이도광장(8호광장)·중앙여고·아라초 등 4 개 교차로 약 4㎞ 구간 등이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는 본부 출동차량 2대와 제주 소방서 전 출동차량 39대, 조천·애월119센터 전출 동차량, 제주동·서부소방서 전 구급차 등 총 61대에 차량 단말기를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제주시내권에 위치한 119센터뿐만 아니라 시내에서 복합재난이 발생하면 지원하게 될 조천·애월119 센터 소속 전 차량까지 확대 적용했기 때문에 출동 중 교통체증으로 겪는 어려움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소방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적용은 국민의 안전과 생명이 지극히 위험한 경우로 한정된다. 주거화재, 의 료·특수·차량화재 등에는 우선 신호를 적용하지만 임야, 기타 화재에선 사용하지 않는다. 


우선 신호시스템을 테스트한 결과, 실재 화재 출동 구간 2.8㎞에서 61초 단축, 동일 구간 9.1㎞ 거리에서 152초 단축, 러시아워 시간대에서도 36초 단축됐다. 또한 평균 속도는 37㎞에서 44㎞로 무려 19% 증가했다. 2020년 평균 화재 출동 속도가 35.53㎞/h에 불과한 것과 비교해 큰 차이다. 


실제 화재 출동과 같은 시간, 장소로 세 차례 출동 실험을 한 결과, 소방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을 적용한 경우 출동 시간이 최대 2분 32초 정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소방정책과 강현주 소방교는 “세 차례의 비교 운행 테스트 결과 소방차량의 운행 속도가 약 19%나 향상됐다”면서 “신속한 소방 활동으로 제주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방교: 소방관 계급 중 하나로 소방장의 아래, 소방사의 위에 해당한다.

 

한편 제주도 내 신호제어시스템이 설치된 119센터는 ▲ 제주 소방서 이도·삼도·노형·화북·외도·아라 등 6개소 ▲서귀포소방서 동홍 1개소 ▲서부소방서 한 림·애월·대정·한경·안덕·영어교육도시 등 6개소 ▲ 동부소방서 성산·남원·표선 등 3개소 등이다. ※ 문의 사항은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소방정책과 064-710-3561


발행인의 글


세종시, 도심 속 숲속에서 '스몰 웨딩' 올리자!

세종호수공원, 국립세종수목원 등에서 혼인 서약을 맺은 이들을 위한 웨딩마치가 울려 퍼진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관내 공공시설을 활용해 결혼식을 올릴 수 있는 '2021년 공공시설 이용 나만의 작은 결혼식'에 참여할 대상자를 모집한다. 나만의 작은 결혼식은 고비용 결혼문화를 개선하고 실용적인 혼례 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시가 공공시설 예식장을 무료로 제공해주는 사업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최근 들어 작은 결혼식(스몰 웨딩)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공공시설 예식장소는 세종호수공원, 초려역사공원, 관내 복합커뮤니티센터, 종합복지센터는 물론, 올해부터 세종시 대표 명소이자 도심 속 자연과 문화가 어우러진 국립세종수목원, 중앙공원까지 확대했다. 결혼식 장소 무료 제공뿐만 아니라 예비부부가 원하는 맞춤형 컨설팅, 소정의 공간조성 비용도 지원한다. 실례로 지난해부터 소규모 하객만 초대하는 작은 결혼식에 대한 관심·문의가 급증해 올해는 현재 7쌍의 예비부부가 신청했으며 오는 5월 5일 국립세종수목원에서의 첫 번째 결혼식이 예정된 상태다. 세종시에 거주하는 예비부부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접수하면 된다. 세종시 관계자는 "실용적

호주 주택신축, 리모델링시 3850만 원 지원

생애최초 주택 구입자는 1,300만 원 지원 치솟는 집값으로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의 꿈이 더욱더 멀어지고 고통을 가중시키는 현상은 우리나라뿐 만 아니라 다른 나라도 마찬가지다. 특히 호주의 주택 가격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에 이르렀다. 이에 호주 정부는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에게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 보조금(First Home Buyers Grant)을 지원한다. 첫 주택 구입자 보조금은 정부가 새집을 사거나 지을 때 현금을 지원해주는 제도로 주마다 조금씩 지원 내용이 다르다. 퀸즐랜드 주는 호주에서 생애 처음으로 집을 짓는 사람에게 최대 4만 5000불 (한화 약 3850만원)을 지원한다. 또한 신축 주택을 구입하는 사람에게는 최대 1만 5,000불(한화 약 1300만원)의 현금을 지원한다. 단독 주택, 아파트 또는 타운하우스 등 주택 형태와 거주지와 상관없이 지원받을 수 있다. 높아지는 취업난과 집값 상승률로 인해 힘들어하는 시민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생긴 이 제도는 2000년 7월 1일에 처음 도입되었다. 지원금액은 처음에 최대 7000불(한화 약 600만원)이었으나 2008년에 최대 2만 1,000불(한화 약 1800만원)로 증가했다가 현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