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이번에는 매듭을···

이번에는 매듭을···

 

우리는 가끔 노블레스 오블리주 (Noblesse oblige)라는 말을 들먹이곤 한다.

“귀족은 의무를 갖는다”라는 뜻의 프랑스어 표현으로 보통 권력, 명성은

그에 따르는 책임과 의무가 있다는 뜻이다.

지금 우리 국민들은 다시 이 말이 떠오를 것이다.

우리 사회의 노블레스 오블리주는 어디로 가고 없는가?

 

최대 현안이 된 의사 확충을 위한 의과대학 정원 증원 여부가 국민을 절망케 하고 있다.

1998년 3,507명이던 의대 입학 정원이 의약분업 추진으로 인한 총파업을

수습하는 차원에서 2003년, 2004년, 2006년 세 차례에 걸쳐 3,058명으로 ‘축소’돼

오늘에 이르고 있다.

 

그간 소득 수준 향상과 인구 고령화에 따라 의료 서비스의 수요가 늘어난 것에 비하면

의사 수가 부족한 것은 논란의 여지가 없다.

그래서 응급실 뺑뺑이, 소아과 오픈런이라는 말이 생겨날 정도이며 지방자치는

오래전부터 “지역 간 의사 불균형 분포” 등 필수 의료가 붕괴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의사 수는 OECD 국가 중 최하위 수준이다.

 

2020년 급박했던 코로나19 때도 의사 정원 확대 시도는 의료계의 반발로 무산된 바 있다.

국민의 의대 정원 확대 찬성 76%, 반대 16%라는 한국갤럽의 여론조사 결과에 반해

의사들은 의대 정원 확대 반대가 압도적으로 우위이다.

 

조선시대 경주 최 부자 이야기, 제주도 거상 김만덕,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등 우리 역사에도 자랑스러운 실천가들이 있었다 (가진 자가 그 사회, 또 이웃에게 베풂과 상생 정신).

지금은 어떤가?

 

정치 지도자, 재벌 대기업 총수, 각계의 초엘리트들이 무엇을 보여주고 있는가?

‘모두의 반성과 성찰이 요구된다.’

의대 정원 확대 문제가 잘 매듭지어지기를 기도한다.

정부는 의료진과의 충분한 소통과 협의를 통해 해결하기 바란다.

서로 ‘막’ 가지 말기를 국민은 요구하고 있다.

 

의료계와 정부는 국민의 건강권을 존중하고 국민의 여론을 근거로 서로의 권력을

내려놓고 국민을 위한 엘리트의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

또다시 갈등만 키우고 문제는 남아 있는 상황의 반복은 안 된다.

 

**노블레스 오블리주 실천을 박수 치고 싶다.

 

 

배너

발행인의 글


산림청, 디지털 산림지도로 기후변화와 산림재난 대응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국립산림과학원에서 ‘기후변화ㆍ산림재난에 대응할 수 있는 산림토양정보의 미래’라는 주제로 산림공간정보 활용증진을 위한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산림공간정보(FGIS)란 우리나라 국토의 63%를 구성하고 있는 산림의 나무, 물, 토양 및 암석 등의 위치와 속성을 공간정보로 나타내는 디지털 산림지도이다. 디지털 산림지도의 종류로는 △나무의 수종별 분포, 영급, 밀도 등을 표현한 ‘임상도’ △경사도, 모암, 흙의 깊이와 성질 등 토양환경을 담은 ‘산림입지토양도’ △산림토양이 얼마나 물을 머금을 수 있는지 분석한 ‘산림물지도’ 등이 있으며 이를 활용해 산사태위험지도, 산지구분도 등을 구축하고 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산림재난 예방을 위한 산림물지도의 활용(서울대 임상준 교수) △산림토양분야 탄소흡수원 확보 방안(고려대 손요환 교수) △위성 및 산림물지도 정보를 이용한 산림토양 건조 민감도 평가(국립산림과학원 최형태 연구관) △임상도 지능화 방안 및 추진계획(한국임업진흥원 지동훈 실장) 등이 논의됐다. 이미라 산림청 기획조정관은 “2025년 발사되는 농림위성 정보가 제공되면 더욱 정확한 산림공간정보를 구축할 수 있다”라며, “

한국, AI·빅데이터·사물인터넷 도입률 OECD 회원국 중 1위

OECD가 지난 5월 14일 발간한 ‘디지털경제전망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기업들의 디지털 기술 도입률이 다른 OECD 회원국에 비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디지털경제전망보고서’에는 OECD 회원국 내의 10인 이상 기업 중 클라우드 컴퓨팅,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기술 등을 도입한 기업의 비율이 담겼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기업의 약 53%와 40%, 28%가 각각 사물인터넷 기술과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했다. 모두 OECD 회원국 중 1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또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률은 70%를 기록해 5위를 기록했다. OECD 회원국 내 기업들의 평균적인 클라우드 컴퓨팅과 사물인터넷 도입률은 각각 49%와 27%로 높은 편에 속했다. 다만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의 평균 도입률은 각각 14%와 8%에 불과했다. 그 외에도 우리나라의 인터넷 뱅킹 이용률은 약 92%를 기록해 OECD 회원국 중 6위로 나타났다. 또 지난 3개월 동안 인터넷을 활용한 성인의 비율인 인터넷 도입률은 약 97%로 나타나 10위에 위치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는 “우리나라 기업들의 디지털 기술 도입률은 다른 OECD 회원국에 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