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긴급재난지원금

URL복사

 

긴급재난지원금


처음 들어보는 용어이다.
모든 국민이 들어본 적 없는 생소한 제도일 것이다.
코로나19 사태는 분명 국가적인 위기 상황이고 국민에게는 재난임에 틀림없다.
과거에도 전염병으로 사회적 혼란과 국민적 고통을 겪은 적이 있지만
코로나19처럼 치명적인 어려움을 준 적은 없었다.

 

국가란 무엇인가? 왜 존재하는가?
벼랑 끝에 내몰린 국민을 위해 제 역할을 해야 하는 것일 게다.
이번 지원금은 규모나 지원 대상에 있어 전례 없는 특별한 조치이다.
우선 가구당 (4인 기준) 100만 원이면 결코 적은 액수가 아니다.
총액은 14조 3,000억 원 정도가 된다고 한다.
지원 대상은 지원금 도입 과정에서 50%로 논의가 시작됐으나
70%로 당정이 확정한 추경예산안을 국회 심의 과정에서 전 국민 대상으로 수정 의결했다.
이 제도 도입의 목적은 재난에 처한 국민을 돕기 위한 것만은 아니다.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는 소비를 진작시키기 위함도 있다.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아든 국민들은 모두 환영이라고 한다.
중산층 이상의 국민들도 국가지원금은 처음 받아본다며 행복하게 소비 대열에 합류했다고 말한다.
골목상권도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5월 28일 기준 매출이 평균 20.3% 상승했다.
가족 단위 외식이 늘고 농축산물(쇠고기) 구입 등 식재료 판매량도 급증했다고 한다.
사상 최초로 전 국민에게 지급된 긴급재난지원금의 목적이 달성되고 있는 셈이다.
긴급재난지원금은 소비든 기부든 그 뜻이 하나로 모였다.

긍정적인 면만 있는 것은 아닌 듯하다.
정부가 추경예산을 편성하면서 20%는 지방자치단체가
분담하도록 함으로써 가뜩이나 어려운 지방재정에
부담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역사랑 상품권으로
지원금을 지급했는데 농어촌에서는 사용처가 마땅치 않아
분통을 터트리기도 한다고 한다.
아무튼 전 국민에게 첫 재난지원금을 집행함으로써
국가의 존재 의의를 보여준 것은 높이 평가받을 만하다.
 
*긴급재난지원금을 소비 대신 기부하는 국민들의 아름다운 마음도 갈수록 펴져 나가고 있네요~♧


발행인의 글


농협은행, 「꽃 선물하세요! LOVE FLOWER」 이벤트 실시

NH농협은행(은행장 권준학)은 2월 15일부터 3월 31일까지 코로나19로 졸업식, 입학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되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디지털 금융상품 가입고객을 대상으로 「꽃 선물하세요! LOVE FLOWER」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이벤트는 NH스마트뱅킹, 올원뱅크, NHLiNK에서 이벤트 대상 디지털 상품 7종 중 1종 이상 가입하고 이벤트에 응모한 고객 중 총 2,021명을 추첨해 꽃 6개월 정기구독권(21명), 희망 꽃다발(2,000명)을 제공한다. ※ 이벤트 대상 상품 : e-금리우대적금, NH직장인월복리적금, 올원5늘도적금, 주택청약종합저축, NH-Amundi100년기업그린코리아증권투자신탁, NH-Amundi필승코리아증권투자신탁, 직장인을 위한 신용대출(통합심사 상품) 꽃 정기구독권 당첨 고객에게는 2주에 1번씩 6개월간 유리 화병과 꽃을 정기적으로 제공하고, 희망 꽃다발 당첨 고객에게는 1차(2월 15일부터 28일), 2차(3월 1일부터 31일까지)에 걸쳐 각 1,000명씩 추첨해 총 2,000명에게 꽃다발을 제공한다. 농협은행 공식 SNS(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채널에 등재되어 있는 이벤트 페이지를 해시태

호주 주택신축, 리모델링시 3850만 원 지원

생애최초 주택 구입자는 1,300만 원 지원 치솟는 집값으로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의 꿈이 더욱더 멀어지고 고통을 가중시키는 현상은 우리나라뿐 만 아니라 다른 나라도 마찬가지다. 특히 호주의 주택 가격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에 이르렀다. 이에 호주 정부는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에게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 보조금(First Home Buyers Grant)을 지원한다. 첫 주택 구입자 보조금은 정부가 새집을 사거나 지을 때 현금을 지원해주는 제도로 주마다 조금씩 지원 내용이 다르다. 퀸즐랜드 주는 호주에서 생애 처음으로 집을 짓는 사람에게 최대 4만 5000불 (한화 약 3850만원)을 지원한다. 또한 신축 주택을 구입하는 사람에게는 최대 1만 5,000불(한화 약 1300만원)의 현금을 지원한다. 단독 주택, 아파트 또는 타운하우스 등 주택 형태와 거주지와 상관없이 지원받을 수 있다. 높아지는 취업난과 집값 상승률로 인해 힘들어하는 시민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생긴 이 제도는 2000년 7월 1일에 처음 도입되었다. 지원금액은 처음에 최대 7000불(한화 약 600만원)이었으나 2008년에 최대 2만 1,000불(한화 약 1800만원)로 증가했다가 현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