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8월 '이달의 섬'에 군산 선유도

이순신 장군의 힐링섬…고군산군도 중심에 위치

 

군산 선유도가 8월 ‘이달의 섬’으로 선정됐다.
선유도는 이순신 장군이 역사적인 명량해전을 승리로 이끈 직후 휴식을 위해 찾은 곳이다.
한국섬진흥원(KIDI, 원장 오동호)은 8월 4일 보도자료를 내고 “전북 군산 옥도면에 위치한 선유도를 8월 ‘이달의 알쓸섬’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내 섬 인지도 제고를 위한 ‘이달의 섬’은 ‘알아두면 쓸모있는 이달의 섬(이하 알쓸섬)’을 테마로, 섬의 역사, 문화, 전통 등 흥미 있는 정보가 담겨 있다. 
‘신선이 놀았다’하여 붙여진 선유도(仙遊島) 이름은 섬을 대표하는 바위산 봉우리 형태가 마치 두 신선이 마주 앉아 바둑을 두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는 데서 유래됐다. 
선유도는 신시도, 무녀도, 방축도, 말도 등 60여개 섬과 더불어 고군산군도를 이루고 있다. 군도의 중심에 있으며, 이 가운데 세 번째로 큰 섬이다. 고군산군도는 군산시의 서남쪽 약 50㎞ 해상에 위치하며, 옥도면에 소속되어 있는 군도이다. 선유도를 비롯해 야미도 · 신시도 · 무녀도 · 관리도 · 장자도 · 대장도 · 횡경도 · 소횡경도 · 방축도 · 명도 · 말도 등의 63개(유인도 16개)의 섬으로 구성돼 있다. 

 

선유도는 이순신 장군의 ‘난중일기’에도 등장한다.
‘난중일기’에는 이순신 장군이 명량대첩을 승리로 이끈 후 선유도에 진영을 치고 열흘간 머물렀다는 내용이 기록돼 있다.
선유도 망주봉에도 이야기가 입혀져 있다. 선유도에 유배된 충신이 임금을 그리워하며 매일 바위산에 올라 한양을 바라보았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선유도는 ‘제3회 섬의 날’ 행사 개최지이기도 하다. ‘섬의 날’(8월 8일)을 기념하기 위한 행사가 오는 8월 8일부터 14일까지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와 고군산군도 일원에서 열린다.
이와 관련, 한국섬진흥원은 8월 10일 군산 선유도 고군산관광탐방지원센터 2층 회의실에서 찾아가는 섬 현장 포럼을 열고 정책 현안을 공유, 정책과제 및 진흥사업 등을 발굴할 계획이다.

 

오동호 한국섬진흥원장은 “매월 선정하는 이달의 섬을 통해 섬들의 가치가 재발견, 재조명되길 바란다”면서 “우리 진흥원의 다양한 사업들과 연계해 선정 이후 더 아름답고 기대되는 섬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발행인의 글


도농공감 농촌체험여행 이벤트 응모하세요

NH농협은행(은행장 권준학)이 농촌을 경험할 수 있는 '농촌체험여행 Farmliy(Farm + Family)' SNS 2차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벤트는 농가소득 증대와 도농공감을 확산하기 위해 기획됐다. 오늘부터 8월 22일까지 농협은행 공식 SNS에서 진행되는 이번 이벤트는 가족과 함께 참여하고 싶은 사연을 댓글로 남기면 40여 명을 추첨해 기회를 제공한다. 당첨자들은 9월 17일 경기도 안성 인처골마을에서 포도 수확과 포도 마카롱 만들기, 사계절썰매타기 등 다양한 체험을 해볼 수 있다. 8월부터 체험을 시작해 매달 1회, 연말까지 총 5회에 걸쳐 200여 명이 전국 단위의 농작물 수확과 지역 맞춤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권준학 은행장은 "인처골마을은 경기도 안성 최남단에 있는 작은 마을로 매년 9월이면 싱그러운 포도 향기가 가득한 곳으로 유명하다"라며 "아름다운 자연 속 가족들과 함께 몸과 마음을 힐링하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호주의 최저 실업률

호주의 공식 실업률은 지난달 8만 8,400개의 일자리가 추가되면서 3.5%로 떨어졌다.이는 지난 3개월 동안 실업률 3.9%에서 급격히 하락하며, 1978년 호주 통계청 (ABS)의 일자리 수가 월간이 된 이후 최저 실업률을 기록했다. 호주통계청은 6월에 8만 8,000명이 더 고용됐고, 실업자가 5만 4,000명 감소해 실업률이 0.4% 하락했다고 밝혔다. ABS 노동통계 책임자 B. 자비스는 “실업률이 2.7% 였던 1974년 8월 이래 가장 낮은 실업률이다”라고 말하며 “여성의 3.4% 실업률은 1974년 2월 이후 가장 낮았고, 남성의 3.6% 실업률은 1976년 5월 이후 가장 낮았다.”라고 전했다. 호주 경제에 대한 또 다른 긍정적인 소식은 일자리를 찾는 사람들의 숫자가 증가함에도 실업률이 하락했으며 참여율이 66.8%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점이다. 구직 자가 많아졌음에도 아직 일을 찾는 사람(6월은 49만 명)과 거의 같은 수의 공석(5월 은 48만 명)이 있었다. 이는 코로나19가 시작되기 전 3배의 사람들에 비해 일자리당 약 1명의 실업자에 해당한다고 자비스는 덧붙였다. 실업률은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를 제외한 모든 주에서 감소세를 보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