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향리 갯벌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 람사르까지 넘본다

URL복사

 

창공을 가르는 저어새, 짭쪼름한 바다내음 맡고 자라는 칠면초와 해홍나물, 굴과 버들갯지렁이의 보금자리가 있는 매향리 갯벌이 해양수산부 습지보호지역이 되어 보호 받게 됐다.

 

축구장 6배 규모의 매향리 갯벌은 칠면초 군락 등 20여 종의 염생식물(바닷가의 모래땅과 갯벌 주변의 염분이 많은 땅에서 살아가는 식물)과 버들갯지렁이 등 대형 저서동물(강과 호수, 바다 등 바닥의 모래나 갯벌에 사는 동물) 169종, 해양보호생물 등 생물다양성이 풍부해 보전 가치가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이곳은 법정 보호종을 비롯해 3만 여 마리의 철새가 관찰되는 태곳적 순수함이 잘 보존되어 있어 2018년 국제철새보호기구 EAAFP(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에 등재되어 국제적으로도 보존 가치가 매우 높은 곳으로 주목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2005년 미국 공군 훈련장 폐쇄 이후 지역 주민의 주도로 자발적인 환경 정화작업을 시행, 생태 환경을 회복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더욱 큰 것으로 해양수산부는 평가하고 있다.

 

화성시는 이번 습지보호지역 지정으로 연구사업과 함께 환경저해요인 정비 등 매향리 갯벌에 서식하는 생명체의 보존을 위해 체계적으로 관리 체계를 구축한다.

 

방문자 센터와 탐방로, 탐조대를 설치하고 습지보호지역의 생태적 가치를 알리는 동시에 수산종묘 및 종패지원 사업, 생태관광 콘텐츠 및 테마마을 개발 등 주민들의 생계를 지원하고 상생하는 사업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지정에 힘입어 해양수산부와 화성시는 매향리 갯벌의 람사르 습지 등록도 추진키로 했다.

 

해양수산부는 화성 매향리 갯벌의 습지보호지역 지정으로 갯벌의 풍부한 해양생태자원을 보다 체계적으로 보전하고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도권에서 멀지 않은 곳에 다양한 염생 식물과 바닷새 관찰, 탐방할 수 있는 장점을 활용해 생태친화적 생태관광과 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겠다는 게 해양수산부와 화성시의 입장이다.


발행인의 글


새로운 희망의 기억을 만드는 치매 카페 ‘기억마루’

수도권 남부, 자연 환경이 좋기로 입소문 난 경기도 의왕시 부곡동과 오전동에 가면 특별한 카페를 만날 수 있다. 때때로 주문이 잘 못 들어가 주문한 음료와 전혀 다른 메뉴가 나오기도 하지만, 이곳을 찾은 이들은 대수롭지 않게 여긴다. 주문부터, 서빙, 정리까지 모두 치매 어르신이기 하기 때문이다. 의왕시가 기획하고 민간이 협력해 운영 중인 카페 ‘기억마루’는 전국에서 첫 번째로 이루어진 민간 주도의 치매 카페다. ‘기억마루’는 온 가족이 모여 함께 이야기 나누고 시간을 보내는 ‘마루’처럼 치매 어르신들의 기억을 지켜드리는 따뜻한 공간이라는 의미로, 공모전을 통해 얻었다. 메뉴는 쓴커피(아메리카노), 단커피(바닐라 라떼), 우유커피(카페라떼), 쌍화탕 등이 있으며 가격은 모두 1,000~3,500원으로 저렴하게 판매된다. 컵 홀더에는 어르신들이 평소 생각해온 지혜로운 글귀와 메뉴명을 적고, 어르신들은 이곳을 방문한 손님들에게 고마움의 뜻으로 전달하는 증정품도 직접 포장한다. 코로나19 상황이 심해지기 전에는 1호점인 부곡동 손커피연구소는 매주 화요일 오전에 운영했고 2호점인 오전동 손커피연구소는 목요일 오전에 운영했었다. 현재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잠정 중단되

끝없는 방역과 거리두기... 드디어 호주가 폭발했다!

알파, 델타, 람다, 감마... 우리나라에서 그리스 알파벳이 이렇게 유명해진 적이 있었을까? 보통 수학이나 컴퓨터 공학을 공부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굳이 그리스 알파벳을 말하지도 알지도 못할 것이다. 하지만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는 우리에게 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요하게 되었고, 그 결과 우리의 마음속은 점점 현 정부와의 거리두기로 탈바꿈되는 현실이다. K-방역! 그 찬란한 업적은 정부로서 절대 놓칠 수 없는 동아줄과 같다. 하지만 정부의 주인장인 국민은 점점 그 동아줄을 잡고 있을 힘을 잃어가고 있다. 우리나라만큼 방역에 선방한 호주에서는 변이 바이러스로 높아진 봉쇄에 항의하며 화염병을 투척하기 시작했다. 호주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코로나 청정국이었다. 호주는 탄탄한 재정을 기반으로 코로나19가 발발했던 작년부터 국가를 원천 봉쇄했다. 사실 원래부터 부자나라에 속해있는 호주는 한화 2경 3,000조 원에 달하는 대형 유전까지 발견되면서 엄청난 재정적 힘을 가지고 있다. 그렇기에 대외에 의존해야 하는 우리나라와 달리 봉쇄가 가능했고 코로나19를 잡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코로나 청정국 호주 역시 변이 바이러스는 잡을 수 없었다. 항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