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가장 예쁜 간판은? 아름답고 개성 있는 서촌 간판 투어

URL복사

좋은 간판은 거리 분위기와 지역의 역사, 문화는 물론 그곳에 사는 주민들의 정서까지 담아낸다. 좋은 간판 공모전 입상작을 벤치마킹해보자.

좋은 간판이 갖추어야 할 요건은 눈에 띄되(시인성), 빨리 읽을 수 있어야 하고(가독성), 색상과 글자체도 보기 좋아야 한다. 이것들보다 더 중요한 것은 크기이다. 간판은 그 업소의 명찰이므로 건물의 크기에 적합해야 한다. 건물의 폭이나 높이는 작은데 간판을 크게 하면 가분수처럼 불안정해 보이며 주변 경관을 해친다.

 

기자가 서울시 종로구의 추천을 받아 서촌을 가봤다. 북촌에서 아기자기한 간판을 많이 보았지만, 서촌거리를 걸어본 것은 처음이다.

 

서울시와 종로구는 각각 매년 좋은 간판 공모전을 열고 있는데, 2020년 서울시 공모전에서 2점(최우수 1, 특별상 1)이, 종로구 공모전에서 2점(최우수1, 특별상 1)이 입상했다. 

기자가 위 4개의 입상작 중 3개 작품이 있는 업소를 찾아가 작품의 의미를 취재하고, 우수작품 2개가 소재해 있는 한옥 골목길의 모습을 동영상에 담았다. 돌아오는 길에 비교적 우수한 것으로 보이는 간판 몇 점을 촬영했다. 

 

[ 입상작 설명 ] 

 

 

1. 서울시 공모전 최우수상 ‘꽃반지 금방’
(한옥골목 입구에 위치)
• 글씨체가 아름답고 글씨(철판)가 벽면에서 떨어져 있는 입체형태이고 글자 바탕색이 흰색이어서 한옥골
목과 어울림

 

 

2. 종로구 공모전 대상 ‘고치비’ 
• 업주가 제주도 출신이어서 제주도 특성을 살리기 위해 제주도 상징인 현무암을 재료로 제작한 돌간판. 
업체대표가 식재료를 제주도에서 직접 조달한다고 함.
• 고치비는 고씨집안을 뜻하는 제주도 사투리

 

 

3. 종로구 공모전 우수상 ‘서촌 그책방’
• 독서모임과 서적 판매를 병행하는 곳이며 한옥공간 내에 위치
• 전체적인 조화를 이루기 위해 튀지 않는 재료와 색상을 이용했으며 이 간판은 가족들이 함께 제작.

 

[그 밖에] 

 

 


발행인의 글


서울시의회, 지방자치 부활 30주년 제300회 임시회 개최

서울특별시의회(의장 김인호)는 2021년 4월 19일(월)부터 5월 4일(화)까지 16일간의 일정으로 제300회 임시회를 개최하고, 서울시정 및 교육행정에 대한 각종 현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김인호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지방자치 부활 30주년과 더불어 오늘은 300회기라는 역사적인 날이라며, 300번의 회의를 통해 대한민국의 풀뿌리 민주주의도 더욱 성장했으리라 생각된다고 밝혔다. 또한 올해를 기점으로 지방의회가 또 다른 30년을 그려나가야 한다고 강조하고, 지방자치법 개정안을 안착시켜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새로운 서울시의회로 거듭날 것을 약속했다. 서울시의회는 개회식에 앞서 전체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제300회기 기념과 그 의의를 다짐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는 기념 영상 상영, 국회의장 등 축전 소개, 시의회 의장 기념사, 시장 및 교육감 축사, 결의대회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지방자치와 시의회의 여정을 되돌아보고, 지방분권 시대를 맞아 새롭게 결의를 다지기 위한 행사로 진행되었다. 이어서 김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이번 재·보궐 선거에서 당선된 오세훈 시장에게 재차 축하의 뜻을 전하며, 세간에서 우려하는 바와 달리, 오직 ‘시민의 안전과 행복’을 지키기 위

할 수 있다는 긍정 마인드로 적극 행정을 펼치자

지방정부 5급 공무원 1편의 주인공인 심자광 국토부 사무관은 김윤성 협력관을 두고 중앙부처 간 가교 역할을 수행하는 영월군의 첨병이며, ‘강원도 사람 같지 않은’ 친화력과 영업 마인드가 뛰어나 전국 지자체 협력관 사이의 모범이라고 추천했다. 지방정부_ 현재 업무와 자기소개를 부탁드립니다. 김윤성 강원도 영월군 협력관_ 영월군 소속으로 현재 강원도 서울본부 세종사무소에 협력관으로 파견 나와 있습니다. 중앙과 지방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하고 있고, 중앙정부에서 펼치는 여러 업무에 대한 각종 정보를 지방에 효율적으로 전달해 지방행정이 윤택하게 이루어지게 합니다. 지방정부_ 공직 생활 중 가장 큰 성과는 무엇이었나요? 김윤성_ 첫 번째는 현장 경험이 국가정책에 반영된 경우인데요, 2004년도에 자동차 전국번호판 제도가 시행되면서 중앙부처에서 의견 수렴을 위한 공청회를 실시했습니다. 기존 짧은 번호판과 긴 번호판만 하기로 돼 있던 곳에 민원인 부담 경감을 위해 혼합 번호판이라는 것을 건의했는데 반영됐던 적이 있어요. 두 번째는 강원도의 열약한 도로 여건을 중앙부처에 지속적으로 건의해 공감대를 형성함으로써 제가 한 역할이 빙산의 일각이긴 하지만, 제천~영월 간 고속도로가

투기와 무주택 설움 없다

싱가포르는 정부가 전체 주택시장의 수요를 예측해 공공 주택을 공급한다. 정부가 주택 시장에 직접 개입해 주택 수요와 공급을 조절하는 것이다. 싱가포르 국민의 주택 자가 소유 비율은 90%가 넘고 또 주택 소유자의 80%가 공공주택(Public Housing)에 거주한다는 점이 특별하다. 대부분의 싱가포르인이 살고 있는 공공주택은 99년 기한의 영구 임대주택이지만 매각할 수 있다. 싱가포르 공공주택은 정부의 재정 지원을 바탕으로 수요자의 선호도가 매우 높고 중·대형 아파트가 다수를 차지한다. 평생 두 번까지만 공공주택을 분양받을 수 있다. 싱가포르 공공주택은 입주민이 5년 실거주 후에 팔 수 있다. 싱가포르 전체 가구 중 80% 정도가 공공 주택, 10% 정도가 민간 주택을 갖고 있다. 나머지는 임대 주택에 산다. 싱가포르의 주택 정책이 성공한 배경에는 정부가 일찍부터 토지를 국유화한 데 있다. 1965년 말레이연방으로부터 독립한 싱가포르는 1966년 토지수용법을 제정·시행해 토지 국유화를 본격 추진, 싱가포르의 국유지 비율은 현재 80%에 달한다. 정부가 국유화한 땅에 주택을 지어 분양하고 소득에 따라 지원금도 주기 때문에 저렴하게 주택을 구입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