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사례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2월 접종 시작

URL복사

면역 효능 최대 90%, 가격 저렴

 

옥스퍼드대와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공동 개발
예방 접종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코로나19 전염병의 유일한 출구 전략으로 널리 알려졌다. 의학
역사상 코로나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백신만큼 간절히 기다리는 백신은 없었을 만큼 모두가 한마음으로
백신이 나오기를 희망하고 있다.


영국의 옥스퍼드 대학이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함께 개발한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은 코로나 19 증상이 있는 사람들을 치유하는 데 매우 효과적이라고 대학 측이 발표했다.

 

옥스퍼드 백신 연구소장 에이드리언 힐은 영국이 12월에 고위험군 예방 접종을 앞두고 있다고 전하며, 영국의 고위험군에 속한 사람들은 12월 중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을 맞을 수 있고 내년 봄까지 더 많은 사람이 접종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발표된 예비 결과에 따르면 최대 90 % 면역 효과가 있는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Oxford-AstraZeneca)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후보가 모든 성인이 이용할 수 있기를 바라지만 봄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이며, 영국 외 미국과 독일 정부도 12월에 일부 고위험군에게 예방 접종을 시작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들의 연구 중간 데이터는 70%의 효능을 보여주지만 용량을 조정하면 90%까지 높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화이자 백신과 모더나 백신보다 훨씬 가격이 저렴하므로 세계 곳곳에 쉽게 배포될 수 있다고도 했다.

 

 

영국은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후보 1억 명분,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후보 4,000만 명분, 모더나 후보 500만 명분을 사전 주문했다.

 

영국 보건부 장관 매트 행콕은 백신 출시 프로그램의 대부분은 1~3월에 있을 것이며 부활절 후 모든 것이 정상으로 돌아올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세계보건기구(WHO)와의 글로벌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할당 연합인 COVAX는 각 국가에서 가장 취약한 집단이 먼저 예방 접종을 받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이미 COVAX의 일부로, 약 20억 개의 복용량을 92개 저소득 및 중간 소득 국가에 최대 복용량을 3달러에 배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발표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저소득 국가에서 백신 후보에 대한 접근을 가속화하기 위해 WHO로부터 긴급 사용 목록을 구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영국 보건부의 부국장은 크리스마스까지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배포를 시작할 수 있다고 낙관했지만 백신으로 생성된 면역력이 얼마나 오래 지속될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면서 대중에게 다가올 장애물에 대해 주의를 경고했다


발행인의 글


세종시, 도심 속 숲속에서 '스몰 웨딩' 올리자!

세종호수공원, 국립세종수목원 등에서 혼인 서약을 맺은 이들을 위한 웨딩마치가 울려 퍼진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관내 공공시설을 활용해 결혼식을 올릴 수 있는 '2021년 공공시설 이용 나만의 작은 결혼식'에 참여할 대상자를 모집한다. 나만의 작은 결혼식은 고비용 결혼문화를 개선하고 실용적인 혼례 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시가 공공시설 예식장을 무료로 제공해주는 사업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최근 들어 작은 결혼식(스몰 웨딩)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공공시설 예식장소는 세종호수공원, 초려역사공원, 관내 복합커뮤니티센터, 종합복지센터는 물론, 올해부터 세종시 대표 명소이자 도심 속 자연과 문화가 어우러진 국립세종수목원, 중앙공원까지 확대했다. 결혼식 장소 무료 제공뿐만 아니라 예비부부가 원하는 맞춤형 컨설팅, 소정의 공간조성 비용도 지원한다. 실례로 지난해부터 소규모 하객만 초대하는 작은 결혼식에 대한 관심·문의가 급증해 올해는 현재 7쌍의 예비부부가 신청했으며 오는 5월 5일 국립세종수목원에서의 첫 번째 결혼식이 예정된 상태다. 세종시에 거주하는 예비부부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접수하면 된다. 세종시 관계자는 "실용적

호주 주택신축, 리모델링시 3850만 원 지원

생애최초 주택 구입자는 1,300만 원 지원 치솟는 집값으로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의 꿈이 더욱더 멀어지고 고통을 가중시키는 현상은 우리나라뿐 만 아니라 다른 나라도 마찬가지다. 특히 호주의 주택 가격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에 이르렀다. 이에 호주 정부는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에게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 보조금(First Home Buyers Grant)을 지원한다. 첫 주택 구입자 보조금은 정부가 새집을 사거나 지을 때 현금을 지원해주는 제도로 주마다 조금씩 지원 내용이 다르다. 퀸즐랜드 주는 호주에서 생애 처음으로 집을 짓는 사람에게 최대 4만 5000불 (한화 약 3850만원)을 지원한다. 또한 신축 주택을 구입하는 사람에게는 최대 1만 5,000불(한화 약 1300만원)의 현금을 지원한다. 단독 주택, 아파트 또는 타운하우스 등 주택 형태와 거주지와 상관없이 지원받을 수 있다. 높아지는 취업난과 집값 상승률로 인해 힘들어하는 시민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생긴 이 제도는 2000년 7월 1일에 처음 도입되었다. 지원금액은 처음에 최대 7000불(한화 약 600만원)이었으나 2008년에 최대 2만 1,000불(한화 약 1800만원)로 증가했다가 현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