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지방정부가 답이다

보름달은 크고 아름답다. 달을 품은 한가위는 더욱 그렇다.

한가위는 흩어져 살던 가족이 모여서 새로 거둬들인 곡식과 과일로 조상에게

제사를 드리는 날이다.

 

그래서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라는 말이

오래전부터 전해 내려온다.

 

오늘날의 대한민국 다수 국민에게는 매일매일이 한가위 같은 풍요로움이 있다.

그런데 한가위를 앞두고 또다시 터진 수원 세 모녀 사건은

우리를 무력하게 만든다.

 

“슬프다.”

2014년에 있었던 송파 세 모녀 사건 이후 정부와 국민은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다짐했지만 이후에도 성북 네 모녀,

대전 삼부자, 전남 일가족 등 판박이 사건이 계속 터지고 있다.

 

정부는 그럴 때마다 이런저런 법을 따지면서 사전에

위기 가구를 찾아 비극적인 사태를 차단하겠다고 했다.

왜 안 되는 것일까?

 

아무래도 지방정부가 더 나서야 될 것 같다.

사람 타령, 예산 타령으로 면피되지 않는다.

이제는 현장을 가장 잘 알고, 제때 위기 가구를 찾아낼 수 있는 대안은

지방정부와 통반장들일 것이다.

 

“지방정부와 통반장에게 확실하게 권한과 책임을 주자.”

“지방정부가 대안이 되도록 통반장은 더 분발하자.”

 

아무리 선진화된 복지제도를 갖추고 있어도 전달 체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면 수원 세 모녀 사건류의 낭패를 면키 어렵다.

세계 10위 경제 대국, 국민소득 3만 5,000달러가 무슨 의미 있는가?

 

내년부터는 슬프고 우울한 한가위가 아니면 좋겠다.

 

※ 달을 품고 소원 이루는 행복한 추석되세요.

 

2022년 09월 《지방정부》, 《지방정부 tvU》 발행인 이영애 

 

배너

발행인의 글


(사)한국방송연기자협회, 지방자치연구소(주) 방송연기자 자질 향상 위한 교육과 정부포상 사업 등 컨설팅 맞손

(사)한국방송연기자협회(이사장 최수종, 이하 ‘협회’)와 지방자치연구소(주)(대표 이영애, 이하 ‘연구소’)가 9월 22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소재 연구소 본사 3층에서 업무협약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방송연기자 교육 및 정부포상 등에서 컨설팅하고 제반 업무에서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주요 협력 내용은 △ 방송연기자 직무관련 교육 사업 △ 정부포상 확대사업 △ 방송연기자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공익사업 △ 지방자치단체 문화행사 주관사업 △ 방송연기자회관 건립 사업 △ 기타 협회 발전을 위한 제반 조직 확대 사업이다. 최수종 이사장은 MOU에서 “양 기관이 MOU를 통해 상호 협력 아래 좋은 일들을 같이 만들어나가면 좋겠다”라며 “50년 세월 동안 선배들이 일궈놓은 일에 더하여 협회가 연기자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변화하는 시대에 적절히 대응하는 등 더 나은 방향으로 많은 일들을 챙겨보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영애 대표도 “국내외를 많이 경험해본 제 입장에서 형식적인 MOU를 많이 봤지만, MOU는 시너지가 나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MOU가 말만 앞서기보다 상호 간 적극적으로 도움주고 결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탤런트

촌장 댁(공무원 자택)도 민박 가능, ‘마을 통째로 호텔’ 목표

일본 북부 홋카이도 시미즈정이 6월 말 발표한 일본 지자체 최초의 민박 사업이 주목받고 있다. 기존의 이주 체험 주택이나 구 교직원 주택을 민박에 활용하는 외에 촌장과 마을 직원의 자택에도 숙박할 수 있다. 아베 가즈오 촌장(69세)은 시미즈정의 민박사업이 시미즈정이 가진 마을의 매력을 널리 알려 지역을 활성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북단 홋카이도 중심부에 위치한 시미즈정은 인구 9,111명(6월 말 현재)의 작은 마을이다. 기간 산업은 농업으로 자연 등 풍부한 관광 자원을 가진 반면에 동네 숙박 시설이 9개밖에 안 되고 투숙객은 연간 1,300명 정도에 그친다. 코로나19 사태 이전 관광이나 비즈니스로 연간 약 10만 명이 이 마을을 방문했지만 숙박은 오비히로시 등 인근에서 했다. 변변한 숙박시설이 적어 방문객을 관광이나 비즈니스의 수요로 연계시키지 못했다. 시미즈정 정장과 마을 직원들은 마을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강구하다가 한 마을 직원이 민박 사업 아이디어를 내면서 민박 사업은 구체화됐다. 촌장의 자택을 민박집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사업 검토 중에 나왔다. 3년 전 방문객의 숙소를 찾지 못해 자신의 집에 묵게 했던 한 직원이 “동장 집에서 민박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