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ade in 지자체’ 지역 SNS 마케팅 누가 잘하고 있을까?

URL복사

1811월 내지.jpg

 

공공기관은 다양한 행사와 이벤트, 공모전 진행을 통해 주민 참여를 촉구하고 있다. 최근에는 소셜미디어를 통한 공격적 홍보와 마케팅으로 기업보다 더 잘 만드는 곳도 다수. 본지가 그런 곳을 조사·분석했다.

 

공공기관의 SNS 활용은 이제 자연스러워진 지 오래다. 하지만 무작정 고군분투하는 SNS가 팔로워를 보장해주진 않는다. 기관 나름대로의 전략과 트렌디한 감성의 묘가 필요한 것. 지역마케팅 노하우부터 요즘 뜨는 공공기관 SNS 소식까지 팔로잉해보자.

 

파급력있는 공공기관 만드는 SNS 마케팅 노하우 5

기관(지역)의 정체성 파악

SNS 각축전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길은 홍보하고자 하는 지역의 브랜드를 정확히 분석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게시할 콘텐츠의 소재는 물론 SNS 운영에 있어 위험요인과 대안까지 마련하는 단계.

 

팔로워들과 소통을 통한 관계 형성

SNS의 존재 이유는 ‘실시간 쌍방향 소통’과 ‘인맥과 인맥의 연결’이다. 아무리 좋은 콘텐츠를 올려도 유저들의 소통에 응답하지 않으면 호감도는 하락한다. ‘좋아요’만 기다리기보다 직접유저들과의 소통을 즐겨야 한다.

 

20181031_141943.jpg

 

소셜미디어 채널별 기능 활용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많은 채널들이 있지만 가지각색의 기능이 다양한 인터페이스로 존재한다. 채널별 유저들에게 어필할 수 있도록 숙지하자.

 

벤치마킹 채널 연구

공공기관 SNS뿐만 아니라 다양한 민간 SNS 채널들을 연구해보자. 유저들의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는 프로모션 같은 경우역할 모델의 수순을 밟는 것이 안전하다.

 

SNS를 통한 향후 활용 가능성 전망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팔로워가 많아질수록 해당 채널을 활용할 수 있는 범위도 넓어진다. 일정 궤도에 오른 SNS가 어떤 활로가 될 수 있을지 고민하다보면 생각보다 다양한 콘텐츠가 보일 것이다.

 

공공기관 SNS 마케팅 트렌드

각종 공공기관들의 ‘B급 감성’ 홍보물이 톡톡히 재미를 보고 있다. 충북 충주시의 ‘원 펀치 쓰리 강냉이’ 옥수수 이벤트부터 경북 문경시의 ‘사과손’ 같은 유명 래퍼의 패러디까지 여느 인기 SNS 못지않은 트렌디한 지역 홍보물이 화제가 되고 있는 것.더 이상 TV뿐만 아니라 SNS 채널이 생방송 플랫폼으로 거듭난 점도 주시할 만하다. 영주 풍기 인삼 축제의 경우 장욱현 영주시장이 직접 마이크를 잡고 축제 현장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인지도를 높이는 데 일조하기도 했다.

 

지역의 아름다운 풍경이나 팔로워들이 보내온 지역 소식을 나누는 감성스타그램도 여전히 강세다. 서울시 인스타그램의 경우 다양한 정보와 감성콘텐츠를 바탕으로 시단위 계정 중 가장 많은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관건은 ‘일 잘하는 공공기관’ 되기

공공기관의 SNS채널은 청년층 지역 구성원들의 참여를 유도해 새로운 지방 자치 원동력을 이끌어 내는 계기가 될 수 있다.

하지만 ‘SNS만 잘하고 정작 일은 못한다’거나 ‘재밌기만 하고 실속이 없다’ 같은, 공공기관이기 때문에 위험한 요인들이 존재한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기 때문에 예산 지원이 충분하지 못할 가능성도 높다.

그러나 공보 위주의 홍보활동에서 벗어나 유저들과 직접 소통하는 것은 결국 기관과 이용자 모두에게 절호의 기회다. 이젠 지역의 브랜드 가치를 올려주는 차별적 SNS 전략 또한 ‘일 잘하는 공공기관’의 필수 조건 아닐까.


발행인의 글


초중고등학생 희망 직업 1위는?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와 한국직업능력연구원(원장 류장수)은 '2021년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의 결과를 발표했다. 2021년 학생 희망직업 조사 결과, 1~3위의 희망직업은 운동선수, 의사, 교사 등으로 전년도와 전반적으로 유사했다. 온라인기반 산업의 발달로 코딩 프로그래머, 가상(증강)현실전문가 등 컴퓨터공학자/소프트웨어개발자 희망직업의 순위가 전년 대비 상승하였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희망직업이 공무원이라고 답변한 비율은 중학생과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할 경우 3.1%, 3.2%로 6위에 달했다. 초등학생때는 20위인 것을 감안하면 고학년이 될수록 현실에 눈을 뜨고 안정성을 추구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때 초등학생들이 하고 싶은 희망 직업 1위였던 크리에이터는 4위로 밀려났다. 희망 직업이 있다고 응답한 학생은 중학생 63.2%, 고등학생 76.3%로 나타났고, 희망 직업이 없는 학생은 자신이 ‘무엇을 좋아하는지 모르기 때문에’, ‘내가 잘하는 것과 못하는 것을 몰라서’ 직업 선택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희망하는 진로활동은 초․중․고 학생 모두 진로체험을 1순위로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로에 도움이 되고 향후에도 계속하고 싶

호주 발명품 바다 쓰레기통 ‘Seabin’

바다에 버려지는 쓰레기양이 매우 많은데도 처리 시설이 부족해 바다가 오염된다는 뉴스를 자주 목격할 수 있다. 바다와 수로에 버려지는 쓰레기의 양은 실제로 어마어마하다. 2016년 초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2050년에는 바다에 버려진 플라스틱양이 물고기양을 능가할 것이라고 한다. 해양폐기물에 의한 피해는 어업 생산성을 떨어뜨리고 바다 생물을 위협하며 생물 서식지를 파괴, 관광자원의 질을 떨어뜨리고 선박 사고의 10%는 해양폐기물 때문이라는 통계 결과도 나오고 있다. 해양폐기물을 수거하고 처리하는 데도 많은 비용이 든다. 하지만 이를 해결할 수 있는 희소식 있다. 바다 쓰레기를 제거하고 오염을 예방, 모니터 그리고 청소하는 ‘Seabin Project’이다. 바다에 떠다니는 쓰레기를 자동으로 수거하는 호주의 발명품, 일명 바다 쓰레기통 ‘Seabin’은 호주 청정 기술 스 타트업 ‘Seabin Project’로, 2명의 호주인 앤드루 털톤과 피트 세그린스키가 설립했으며, 호주 해양 기술 개발 회사 Shark Mitigation Systems와 Smart Marine Systems의 초기 투자 지원을 받아 성장했다. 어린 시절의 대부분을 물속에서 보냈다고 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