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호주 백신여권 시스템

URL복사

전세계적으로 여행, 식사 및 문화생활을 원하는 사람들을 위해 정부와 민간 기업에서 예방접종 증명서를 요구하는 시스템이 도입되어 실행되고 있다.

 

한국처럼 일부 국가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을 나라간의 이동시 격리를 면제 시켜주고 자유롭게 여행을 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시스템을 호주에서는 기대할 수 없었다. 현재까지 호주 정부는 백신 접종여부와는 별개로 정부의 승인 없이는 해외로 출국할 수 없고 또한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이 아닌 이상 호주에 입국 하는 것조차 불가능하다. 호주 안에서 지역 간의 이동도 허가를 받아야 할 정도로 엄격하게 통제하고 있다.

 

 

뉴사우스웨일스(NSW)주의 경우 확진자 수가 줄어들지 않은 채 두 달이 넘는 기간 동안 락다운을 보내고 있다. 백신 접종 여부를 떠나 집에서 일을 할 수 없는 경우나 건강상‧생활상 외출이 필요한 경우에만 외출하는 것이 허용되며 이를 어길 시에는 최대 징역 6개월 또는 최대 5,500달러의 벌금이 내려진다.

 

퀸즐랜드주의 경우는 조금 나아 보이지만 한두 명의 확진자만 나와도 바로 당일부터 짧게는 사흘, 길게는 무기한의 락다운 통제를 받는다. 이렇게 엄격하게 통제하는 정부로 인해 많은 사람이 지치고 힘들어 하는 날이 길어짐에 따라 통제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지기도 했다. 이렇게 오랜 시간 우울한날 끝에 희소식이 들려왔다.

 

호주가 백신여권 시스템을 도입하고 백신접종을 모두 마친 사람들에게 국경을 개방할 것이라고 발표한 것이다. 락다운 기간에도 백신접종자들은 자유로울 것이라고 발표하였다. 사람들은 환호하였다.

 

제한 완화를 위해서는 NSW주와 빅토리아주의 경우는 70~80%의 백신 예방접종 목표에 도달해야 한다고 밝혔다. NSW주총 글래디스(Gladsys)는 주의 인구 70%가 이중 접종을 받으면 완전히 예방 접종을 받은 사람들을 위한 자유를 보장하겠다며 이는 공공 및 사설 공간에 출입 시 예방접종 증명서를 보여주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해외여행 또한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백신 여권, 백신 증명서 시스템이 현실생활에 실행되는 시기는 크리스마스 전후로 예상하지만, 고정된 날짜가 아닌 백신 예방접종률에 맞춰져 있다고 하였다. NSW주는 시험을 거쳐 10월에 백신여권을 도입할 예정이다.

 

호주 정부는 예방접종률이 상승함에 따라 해외여행에 대한 예방 접종 상태를 인정할 수 있도록 몇 주 안에 시스템을 마련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캐런 앤드류스(Karen Andrews) 내무부 장관은 “이 선언은 디지털로 검증된 코로나19 예방접종 세부정보를 제공함으로써 호주 국경의 안전한 재개를 지원할 것” 이라며 “점점 더 많은 호주인을 집으로 돌아올 수 있게 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며, 팬데믹 기간 동안 우리 모두가 그리워했던 관광객, 여행자, 유학생, 숙련 노동자, 해외 친구와 가족을 환영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모두에게 힘든 코로나19 시기에도 희망이 서서히 보이고 있다. 많은 사람이 하루빨리 백신 접종에 의의를 두고 접종률을 높여 그동안 떨어져 지내던 가족과 만날 수 있고 예전과 같이 여행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대해 본다.


발행인의 글


MZ세대가 문자, 메일을 선호한다고요?

비동기 소통, 대체 그게 뭐에요? 소통 방식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대표적인 소통 방식 '대화'를 비롯해 회의, 전화 통화, 실시간 채팅, 메신저, 이메일, 문자메시지, SNS메신저, 온라인 게시판 등 셀 수 없이 많다. 디지털 기기가 보편화되면서 우리의 업무 방식에도 적잖은 변화가 일어났다. 과거엔 주로 대화와 회의처럼 직접 얼굴을 맞대고 하는 소통이 대세였다면, 온라인이 대세가 되면서 카카오톡과 같은 채팅 도구와 협업 툴, 사내 메신저 등 실시간 소통이 업무 방식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조직에 MZ세대가 입성하면서 실시간 소통 대신 문자 메시지나 이메일, SNS 메신저와 같은 비동기 소통이 대세로 자리 잡고 있는 모양새다. 비동기 소통은 오는 전화 다 받지 않고, 채팅 메신저 알람에도 즉각적으로 반응하지 않는다. 이메일이나 SNS 메신저 등은 시차를 두고 소통하는 점이 특징이다. 최근에는 뉴트로의 영향 탓인지 '필담'도 유행이란다. 한 매체에 따르면, 경기 지역 무인 카페에는 화이트보드나 방명록을 통해 손님끼리 이런저런 잡담이나 시시콜콜한 대화가 늘어나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아무래도 얼굴을 보면 쑥쓰럽고 하기 어려운 말들도, 문자로는

부와 기회 격차 해소 뉴올리언스, 은행·교통·도서관·쇼핑 통합 시티카드 출시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시가 긴급재난 지원자금 지급 및 인출, 금융 거래, 교통카드, 청년 기본소득 지급 등 은행·교통·도서관·쇼핑 등을 통합한 다기능 시티카드를 선보였다. 청년기본소득도 시티카드로 지급 라토야 칸트렐 뉴올리언스 시장은 지난 11월 11일 시티카드 프로그램을 발표하면서 이 프로그램이 뉴올리언스가 직면한 인종 간 불평등, 빈부 격차를 해소하며 은행을 이용하지 못하는 시민들이 은행 거래를 하고, 금융 교육을 받으며 기본적 생활 수요를 조달하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은행, 교통, 도서관, 쇼핑 및 지역 할인 등 통합 지출과 금융 거래가 가능하고 크리 센트 시티카드(Crescent City Card)라 불리는 이 다기능 카드는 금융 거래와 상품 매매는 물론 시의 노드레크리에이션 센터나 국립공원, 도서관이나 대중교통 시 스템 등도 이 카드 하나로 모두 해결된다. 시티카드 출시는 뉴올리언스 시정부와 마스터카드, 핀테크 기업인 모카파이(MoCaFi: Mobility Capital Finance), 뉴올리언스 시장 기금 포워드 투게더 뉴올리 언스(Forward Together New Orleans)가 제휴해 실현됐다. 라토야 칸트렐 뉴올리언스 시장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