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지자체 잘해요

폭염 잡아라! 냉동차량에서 물 꺼내주고 119폭염구급대 준비

URL복사

열흘 넘게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지자체들은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정성으로 폭염 탈출구를 찾고 있다.

 

대구광역시, 유동지역 냉동차량 수돗물 하루 6,500병 제공

 

‘대프리카’라 불릴 만큼 덥기로 유명한 대구광역시는 자원봉사자와 함께 유동 인구가 많은 시내 주요 지점에 냉동차량을 배치하고 시민들에게 시원한 수돗물을 나누며 열기를 식히고 있다.

또 쪽방촌 거주자, 홀몸 노인 등 폭염 취약 계층에는 얼음물과 쌀, 휴지, 선풍기 등 폭염을 이겨낼 수 있는 물품을 전달하고 급식, 말벗을 하는 등 폭염 취약계층 보호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인천광역시, 쿨루프와 정류장 에어송풍기 등 폭염저감 시설 가동

 

인천시는 경로당‧행정복지센터‧야외 무더위심터‧금융기관 등 ‘무더위심터’ 663개소를 시 전역에 설치‧운영에 들어갔다. 동 행정복지센터에 제빙기를 설치하고 양산을 빌려주는 등 업그레이드된 무더위쉼터도 등장했다.

 

4억 6,000여 만원을 투입해 그늘막, 그늘목쉼터, 쿨루프, 쿨링포그, 정류장 에어송풍기 등 폭염 저감시설을 설치‧가동하고 살수차 30대를 운행해 도심의 열기를 식히고 있다. 폭염 취약계층에는 재난도우미와 함께 양산과 쿨매트와 같은 폭염 예방 물품과 함께 휴대용 손소독제도 나눴다.

 

 

광주광역시, 119폭염구급대‧지역 특화 맞춤형 무더위쉼터 운영

 

무더위쉼터 1,500곳으로 확대한 광주광역시는 열대야가 지속될 때를 대비해 야간개방형, 거동불편자 이동서비스처럼 지역 특화된 맞춤형 무더위쉼터를 운영한다.

또 폭염 취약계층을 직접 방문하는 2,200여 명의 재난도우미를 운영해 취약계층에 안부 전화와 폭염행동요령, 응급처치요령 등 교육도 한다. 건설 및 산업 현장에선 무더위 휴식 시간제를 도입하고 119폭염구급대 30개를 운영해 폭염 대비 출동 태세를 강화했다.

 

서울 서초구, 아이스방석 비치하고 양산 무료 대여

 

서초구는 동작대교, 양재천 영동1교와 서초1교, 여의천 양재 IC하부 부근 4개소에 인공 그늘을 활용해 도심 속 휴식 공간을 조성해 운영하고 있다.

야외무더위 쉼터에선 생수와 아이스방석 등 폭염 예방 물품과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덴탈마스크를 비치했다. 아이스방석은 급증하고 있는 아이스팩을 재사용한 것으로 생활폐기물은 줄이고 폭염을 예방하는 1석 2조 물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와 함께 구는 동주민센터와 보건소선별검사소, 고속터미널 임시선별검사소에 양산을 비치해 주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서리풀 양산 대여 서비스’도 가동 중이다.


발행인의 글


끝없는 방역과 거리두기... 드디어 호주가 폭발했다!

알파, 델타, 람다, 감마... 우리나라에서 그리스 알파벳이 이렇게 유명해진 적이 있었을까? 보통 수학이나 컴퓨터 공학을 공부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굳이 그리스 알파벳을 말하지도 알지도 못할 것이다. 하지만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는 우리에게 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요하게 되었고, 그 결과 우리의 마음속은 점점 현 정부와의 거리두기로 탈바꿈되는 현실이다. K-방역! 그 찬란한 업적은 정부로서 절대 놓칠 수 없는 동아줄과 같다. 하지만 정부의 주인장인 국민은 점점 그 동아줄을 잡고 있을 힘을 잃어가고 있다. 우리나라만큼 방역에 선방한 호주에서는 변이 바이러스로 높아진 봉쇄에 항의하며 화염병을 투척하기 시작했다. 호주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코로나 청정국이었다. 호주는 탄탄한 재정을 기반으로 코로나19가 발발했던 작년부터 국가를 원천 봉쇄했다. 사실 원래부터 부자나라에 속해있는 호주는 한화 2경 3,000조 원에 달하는 대형 유전까지 발견되면서 엄청난 재정적 힘을 가지고 있다. 그렇기에 대외에 의존해야 하는 우리나라와 달리 봉쇄가 가능했고 코로나19를 잡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코로나 청정국 호주 역시 변이 바이러스는 잡을 수 없었다. 항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