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기후 위기가 와 있다

URL복사

태양계에는 8개 행성이 있는데 그중 세 번째 행성이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이다.
원시 지구는 약 46억 년 전에 만들어졌다고 하나 소위 신생대 지구로 불리는 
지금의 지구는 6,500만 년 전에 태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지구는 8개 행성 중 가장 아름다울 뿐 아니라 물과 공기가 있어 
동식물이 살 수 있는 유일한 별로 알려져 있다.


인류는 이 아름다운 지구에서 후손들에게 무엇을 남겨줄 것인가!
아니, 지구에서 얼마나 살 수 있을까?
기후 위기가 오고 있다는 경고에 설마하던 우리가 금년의 기후변화를 겪으면서 더 이상 버티지 못하니, 
정신을 차려야 한다는 엄중한 경고를 얼마만큼 느끼고 있을까?


금년 장마는 54일이나 이어져 역대 최장 기간. 집중 호우에 강둑이 무너지고 마을이 침수됐으며, 
가축들도 물난리에 떠내려가버렸다.
전쟁보다 더 무서운 코로나19는 전 세계적으로 백만 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전문가들은 이구동성으로 기후변화로 생태계가 파괴된다고 말한다.
우리는 늘 그랬듯이 기상 이변이다, 어렵다, 힘들다, 정부 탓이다 등만 지속적으로 얘기하고 있다.


이처럼 생태계와 기후에 심각한 경고등이 켜지면서 올해 초 국제결제은행 보고서는 
‘그린 스완(Green Swan)’이라는 신조어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 말은 코로나19, 산불, 홍수 같은 급격한 기후변화가 초래하는 경제 위기를 뜻한다.
전 지구적으로 화석연료 기반의 사업을 축소하고 
신재생에너지 시대로 가지 않으면 그린 스완 현상을
피할 수 없다는 것이다.


프랑스 사상가 장 자크 루소는 “자연은 결코 배신하지 않는다. 
우리 자신을 배반한 것은 항상 우리이다”라고 말했다.


기후변화가 촉발한 코로나19 등 각종 재해는 자연이 
우리에게 보내는 마지막 경고일지도 모른다.

 

지구의 멸망을 막으려면 인간의 욕망으로 파괴된 자연을 
회복시키기 위해 당장 모두의 노력이 절실한 때이다.


*내년에 올해보다 더 큰 기후변화가 올 거라고 하네요.

 

2020년 10월 《월간 지방자치》·《tvU》 대표·편집인 이영애 

 


발행인의 글


울산 중구의회 김지근 의장,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동참

울산광역시 중구의회 김지근 의장이 21일 의장실에서 자치분권 2.0 시대 개막을 응원하며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에 동참했다. 이 챌린지는 32년만에 개정된 지방자치법과 75년만에 실시되는 자치경찰제 시행을 앞두고 자치분권의 미래를 준비하는 각오와 계획, 핵심 메시지 등을 전달하기 위해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가 처음 시작했다. 자치분권 시대를 응원하는 메시지를 담아 SNS 등에 공유하고 다음 참여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 중이다. 앞서 박태완 중구청장의 지목을 받은 김 의장은 이날 챌린지 동참을 통해 새로운 변화를 예고한 자치분권에 대한 기대와 기초의회의 각오를 다지는 계기로 삼았다. 김지근 의장은 “지방의회는 중앙집권의 역사 속에서도 30여 년간 수많은 시행착오와 성장통을 겪으며 풀뿌리민주주의의 중심축으로 역할을 다해 왔다”며 “지방이 살아야 국가가 산다는 대명제 실현을 위해 새로운 자치분권 시대가 연착륙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는 중구의회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김지근 의장은 다음 참여자로 북구의회 임채오 의장과 중구체육회 명일식 회장, 중구문화원 박문태 원장을 각각 지명했다.

에든버러시, 기업 인턴십으로 청년 취업 지원

선진국 주요 도시 정부가 시행 중인 다양한 노인과 청년 지원 정책을 살펴본다 . 청년 프랑스, 취약계층 청소년 직업 교육 강화 프랑스 정부는 취약계층 청년들의 고용지원을 위한 직업교육 계획을 발표, 시행하고 있다. 청소년 직업교육을 위해 150억 유로(약 20조 원)가 투자될 예정이다. 대상 청년은 80만 명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 중 47만 명은 전문 직업교육으로, 나머지 고용조건이 가장 취약한 33만 명은 직업수련 과정으로 유도할 계획이다. 2018년 현재 70만 명 취업 희망자의 직업교육과 이를 위한 재정은 9억 유로(약 12조 원)가 집행됐다. 청년 창업 지원은 ‘직업양성 계획’ 프로그램을 통해 실행한다. 또한 ‘파리청소년 지원기금’으로 자금지원을 병행하고 있다. ‘두 번째 기회의 학교’(l’ecole de la 2e chance)를 두어 학업중단 학교 밖 청소년 지원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매년 참가 청소년 수는 약 400명이다. 영국 에든버러시, 청년 장애인 대상 훈련·인턴·취업 연계 프로그램 영국 에든버러시는 EPS(Edinburgh Project SEARCH)라는 이름의 청년 장애인 고용지원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청년 장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