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고령화. 저출산 대응 전략'

URL복사

정부가 현재 만 65세인 경로 우대 기준을 상향 조정하는 안을 검토한다.
8월 27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나온 말이다.

 

30만 2,700명, 2019년 대한민국에서 태어난 출생아 숫자다. (통계청 8.26)
역대 최저 수준이다. 전 세계 최하위로 하락하였다.
문제는 또 있다. 고령화이다.
2025년에는 초고령화 사회로의 진입이 예상된다.
이렇게 저출산과 고령화가 함께 찾아왔다.
국가 차원의 총력 대응 착수는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가 되었다.

 

정부는 노인 연령 상향 추진과 동시에 출산율 제고, 여성·청년·외국인력 활용 등 
새로운 상황에 적응하는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


첫째, 청년들의 경제활동 참여율을 높이는 일이다.
청년들의 구직 활동 지원을 세밀하게 강화하고 
진로를 찾아주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둘째, 고령자의 고용을 활성화하는 것이다.
우리 사회에 능력 있고 훈련된 조기 퇴직 인재들이 얼마나 많은가?
정년을 연장해 적극 활용해야 한다.


셋째, 여성 인력의 적극적인 활용이다.
고학력의 우수한 여성들의 참여를 높여야 한다.
우리 경제의 근간인 360만 중소기업에서 여성들이 일할 수 있도록 
직접 지원하는 정책을 재정립해야 한다.
그래야 경력단절·저출산·비혼 문제가 해소된다.


넷째, 외국 인력의 활용이다.
단순 노동자 도입을 넘어 우수 인재를 포용할 수 있는 이민 제도까지 생각해야 할 때이다.
국내에 부족한 전문 인력을 외국에서 과감하게 충원해야 한다.


저출산 고령화의 부작용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지금이 피해 최소화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세울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본다. 

 

2020년 9월 《tvU 》 대표·발행인 이영애 

 


발행인의 글


울산 중구의회 김지근 의장,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동참

울산광역시 중구의회 김지근 의장이 21일 의장실에서 자치분권 2.0 시대 개막을 응원하며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에 동참했다. 이 챌린지는 32년만에 개정된 지방자치법과 75년만에 실시되는 자치경찰제 시행을 앞두고 자치분권의 미래를 준비하는 각오와 계획, 핵심 메시지 등을 전달하기 위해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가 처음 시작했다. 자치분권 시대를 응원하는 메시지를 담아 SNS 등에 공유하고 다음 참여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 중이다. 앞서 박태완 중구청장의 지목을 받은 김 의장은 이날 챌린지 동참을 통해 새로운 변화를 예고한 자치분권에 대한 기대와 기초의회의 각오를 다지는 계기로 삼았다. 김지근 의장은 “지방의회는 중앙집권의 역사 속에서도 30여 년간 수많은 시행착오와 성장통을 겪으며 풀뿌리민주주의의 중심축으로 역할을 다해 왔다”며 “지방이 살아야 국가가 산다는 대명제 실현을 위해 새로운 자치분권 시대가 연착륙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는 중구의회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김지근 의장은 다음 참여자로 북구의회 임채오 의장과 중구체육회 명일식 회장, 중구문화원 박문태 원장을 각각 지명했다.

에든버러시, 기업 인턴십으로 청년 취업 지원

선진국 주요 도시 정부가 시행 중인 다양한 노인과 청년 지원 정책을 살펴본다 . 청년 프랑스, 취약계층 청소년 직업 교육 강화 프랑스 정부는 취약계층 청년들의 고용지원을 위한 직업교육 계획을 발표, 시행하고 있다. 청소년 직업교육을 위해 150억 유로(약 20조 원)가 투자될 예정이다. 대상 청년은 80만 명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 중 47만 명은 전문 직업교육으로, 나머지 고용조건이 가장 취약한 33만 명은 직업수련 과정으로 유도할 계획이다. 2018년 현재 70만 명 취업 희망자의 직업교육과 이를 위한 재정은 9억 유로(약 12조 원)가 집행됐다. 청년 창업 지원은 ‘직업양성 계획’ 프로그램을 통해 실행한다. 또한 ‘파리청소년 지원기금’으로 자금지원을 병행하고 있다. ‘두 번째 기회의 학교’(l’ecole de la 2e chance)를 두어 학업중단 학교 밖 청소년 지원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매년 참가 청소년 수는 약 400명이다. 영국 에든버러시, 청년 장애인 대상 훈련·인턴·취업 연계 프로그램 영국 에든버러시는 EPS(Edinburgh Project SEARCH)라는 이름의 청년 장애인 고용지원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청년 장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