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창간 3주년 & 대한민국 파이팅!

창간 3주년 & 대한민국 파이팅!

 

오랜 세월 함께 해온 지방정부와 국민 모두 청룡의 해인 올해는 용 등에 올라타

하늘에서 세상을 굽어보고, 호랑이를 타고 높은 산의 봉우리에 올라 세상을 굽어보며

어떤 변화가 와도 어려울 것 없이 잘사는 대한민국이 되면 좋겠습니다.

 

우리는 어렵다고 하는데 일본 열도는 들썩이고 있습니다.

잃어버린 30년이 끝나고 일본 경제가 부활하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 때문입니다.

 

2022년 플러스 성장을 시작으로 2023년에 수출 증가, 관광객 증가, 기업 실적 개선 등이

주가 상승을 견인하며 일본 경제가 부활할 조짐을 보이기 시작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우리는 아직도 매사 일본과 비교하며

일본에는 절대 지지 않으려는 경쟁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한때는 우리나라 국민소득이 곧 일본을 앞지를 것이라는 꿈에 부푼 적이 있었는데,

과연 언제 그것이 가능할지 이제는 막연합니다.

 

우리 경제 현실은 어떠한가?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도 다른 선진국에 비해 선방한 한국이

지난해에는 1%대로 저조했고, 올해는 2%대를 전망하고 있습니다.

 

우리 경제는 수출 부진, 내수 위축, 과다한 가계 부채 압력

그리고 에너지 전환 비용 증가 등 많은 악재를 안고 있습니다.

그러나 반도체 경기로 하반기에 회복된다고 하니 기대가 됩니다.

바야흐로 세계 경제는 인공지능(AI) 실력이 좌지우지하는 시대가 도래했습니다.

 

이에 창간 3주년을 맞아 특별기획으로 ‘AI의 미래 전망’을 준비했습니다.

챗GPT를 위시한 구글의 바드 그리고 중국과 한국 기업 등도

생성형 AI 활용과 개발에 전력투구하고 있습니다.

 

우리 3차산업혁명이 성공적으로 새로운 시대를 열며 한국 경제의 위상도 달라졌는데,

유감스럽게도 4차산업혁명은 선도국들에 뒤지고 있습니다.

“왜?”라고 질문을 던져봅니다.

자동차, IT, 조선 등 전통 산업의 장점을 유지하면서 AI, 드론, 전기차

그리고 우주항공산업 등 미래 산업의 선도국 진입을 위해 민관 협력이 절실할 때입니다.

 

♥♥우리가 주도권 잡을게요~ 창간 3주년 추카추카!

 

2024년 2월 《지방정부》, 《지방정부 tvU》 발행인

 

 

 

배너

발행인의 글


산림청, 디지털 산림지도로 기후변화와 산림재난 대응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국립산림과학원에서 ‘기후변화ㆍ산림재난에 대응할 수 있는 산림토양정보의 미래’라는 주제로 산림공간정보 활용증진을 위한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산림공간정보(FGIS)란 우리나라 국토의 63%를 구성하고 있는 산림의 나무, 물, 토양 및 암석 등의 위치와 속성을 공간정보로 나타내는 디지털 산림지도이다. 디지털 산림지도의 종류로는 △나무의 수종별 분포, 영급, 밀도 등을 표현한 ‘임상도’ △경사도, 모암, 흙의 깊이와 성질 등 토양환경을 담은 ‘산림입지토양도’ △산림토양이 얼마나 물을 머금을 수 있는지 분석한 ‘산림물지도’ 등이 있으며 이를 활용해 산사태위험지도, 산지구분도 등을 구축하고 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산림재난 예방을 위한 산림물지도의 활용(서울대 임상준 교수) △산림토양분야 탄소흡수원 확보 방안(고려대 손요환 교수) △위성 및 산림물지도 정보를 이용한 산림토양 건조 민감도 평가(국립산림과학원 최형태 연구관) △임상도 지능화 방안 및 추진계획(한국임업진흥원 지동훈 실장) 등이 논의됐다. 이미라 산림청 기획조정관은 “2025년 발사되는 농림위성 정보가 제공되면 더욱 정확한 산림공간정보를 구축할 수 있다”라며, “

한국, AI·빅데이터·사물인터넷 도입률 OECD 회원국 중 1위

OECD가 지난 5월 14일 발간한 ‘디지털경제전망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기업들의 디지털 기술 도입률이 다른 OECD 회원국에 비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디지털경제전망보고서’에는 OECD 회원국 내의 10인 이상 기업 중 클라우드 컴퓨팅,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기술 등을 도입한 기업의 비율이 담겼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기업의 약 53%와 40%, 28%가 각각 사물인터넷 기술과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했다. 모두 OECD 회원국 중 1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또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률은 70%를 기록해 5위를 기록했다. OECD 회원국 내 기업들의 평균적인 클라우드 컴퓨팅과 사물인터넷 도입률은 각각 49%와 27%로 높은 편에 속했다. 다만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의 평균 도입률은 각각 14%와 8%에 불과했다. 그 외에도 우리나라의 인터넷 뱅킹 이용률은 약 92%를 기록해 OECD 회원국 중 6위로 나타났다. 또 지난 3개월 동안 인터넷을 활용한 성인의 비율인 인터넷 도입률은 약 97%로 나타나 10위에 위치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는 “우리나라 기업들의 디지털 기술 도입률은 다른 OECD 회원국에 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