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교육 또 재교육이 답이다

우리 사회가 어디로 가고 있는가?

인터넷, 스마트폰 출현과 함께 시작된 정보의 유통은

그 양과 질에 있어 상상을 초월하는 수준이다.

 

스마트폰은 인류에게 매우 유용하고 편리하기도 하지만 부작용 또한 만만치 않다.

특히 정보화 시대에 익숙지 않은 나이 든 세대는

스미싱과 같은 엉뚱한 피해에 노출되어 있다.

 

부모가 겪은 심각한 피해에 속수무책일 수밖에 없는 신세대 자녀가

정보화 시대의 부작용에 무기력한 자신을 한탄한 사례(택배 주소 변경 요청,

3억 8,000만 원 인출, 휴대폰 먹통)도 보도되었다.

 

이러한 피해는 학력이나 정보화의 수준과 관계없이 누구에게나 닥칠 수 있는

신종 위험이다.

 

이제 인터넷의 이점은 슬슬 단물이 빠지고 암 덩어리로 변화하기 시작했다.

어떻게 이에 대비하고 극복할 수 있을까?

교육을 통한 무장 말고는 묘책이 없다.

그런데 코딩 교육부터 인터넷 시대에 제대로 된 교육을 할 수 있는

교사가 부족한 현실에서 과연 교육이 가능할 수 있을지….

현실은 챗GPT 등 끝도 없이 놀라운 상황으로 진화하고 있다.

 

이제는 치료도 시급하고 예방도 더 늦출 수 없으니, 방법은 제대로 된 교육밖에 없다.

여기에 게을리 하는 정부와 국민은 새로운 시대에 낙오자가 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더 늦기 전에 신교육 입국의 시대를 열어나가자.

 

첫째 : 디지털 예방 교육 콘텐츠, 창의적인 자원 만들어(K-교육) 수출하자.

둘째 : 인터넷 SNS 도덕, 초등부터 의무교육하자.

셋째 : 공직자 80시간 의무교육, 강력하고 실효성 있게 재개편해 평가도 다르게 하자.

오늘의 대한민국은 교육 때문에 가능했다는 것은 세계가 인정하는 사실 아닌가.

 

* 다시 입증하자!

2023년 9월 《지방정부》, 《지방정부 tvU》 발행인

배너

발행인의 글


산림청, 디지털 산림지도로 기후변화와 산림재난 대응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국립산림과학원에서 ‘기후변화ㆍ산림재난에 대응할 수 있는 산림토양정보의 미래’라는 주제로 산림공간정보 활용증진을 위한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산림공간정보(FGIS)란 우리나라 국토의 63%를 구성하고 있는 산림의 나무, 물, 토양 및 암석 등의 위치와 속성을 공간정보로 나타내는 디지털 산림지도이다. 디지털 산림지도의 종류로는 △나무의 수종별 분포, 영급, 밀도 등을 표현한 ‘임상도’ △경사도, 모암, 흙의 깊이와 성질 등 토양환경을 담은 ‘산림입지토양도’ △산림토양이 얼마나 물을 머금을 수 있는지 분석한 ‘산림물지도’ 등이 있으며 이를 활용해 산사태위험지도, 산지구분도 등을 구축하고 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산림재난 예방을 위한 산림물지도의 활용(서울대 임상준 교수) △산림토양분야 탄소흡수원 확보 방안(고려대 손요환 교수) △위성 및 산림물지도 정보를 이용한 산림토양 건조 민감도 평가(국립산림과학원 최형태 연구관) △임상도 지능화 방안 및 추진계획(한국임업진흥원 지동훈 실장) 등이 논의됐다. 이미라 산림청 기획조정관은 “2025년 발사되는 농림위성 정보가 제공되면 더욱 정확한 산림공간정보를 구축할 수 있다”라며, “

한국, AI·빅데이터·사물인터넷 도입률 OECD 회원국 중 1위

OECD가 지난 5월 14일 발간한 ‘디지털경제전망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기업들의 디지털 기술 도입률이 다른 OECD 회원국에 비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디지털경제전망보고서’에는 OECD 회원국 내의 10인 이상 기업 중 클라우드 컴퓨팅,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기술 등을 도입한 기업의 비율이 담겼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기업의 약 53%와 40%, 28%가 각각 사물인터넷 기술과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했다. 모두 OECD 회원국 중 1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또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률은 70%를 기록해 5위를 기록했다. OECD 회원국 내 기업들의 평균적인 클라우드 컴퓨팅과 사물인터넷 도입률은 각각 49%와 27%로 높은 편에 속했다. 다만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의 평균 도입률은 각각 14%와 8%에 불과했다. 그 외에도 우리나라의 인터넷 뱅킹 이용률은 약 92%를 기록해 OECD 회원국 중 6위로 나타났다. 또 지난 3개월 동안 인터넷을 활용한 성인의 비율인 인터넷 도입률은 약 97%로 나타나 10위에 위치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는 “우리나라 기업들의 디지털 기술 도입률은 다른 OECD 회원국에 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