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사고 공화국은 안된다

대한민국은 선진국?

국민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을까요?

UNCTAD(유엔무역개발협의회)는 2021년 대한민국을 선진국으로 지위 변경했는데….

왜 각종 사고가 빈발하고 자연재해에도 취약한 안전하지 못한 국가로 남아 있는지

국민은 납득하기 힘들다.

세월호 참사와 이태원 참사로 국민을 절망케 하고,

작년 여름 포항 아파트 지하 주차장 침수 사고가 부른 어처구니없는 인명 피해에 이어

다시 오송 지하차도에 많은 인명을 수장시키다니….

극한 호우를 뿌린 하늘 탓만 할 텐가?

 

이러다가 ‘대한민국은 사고 공화국’이라는 오명을 뒤집어쓰게 생겼다.

무엇보다도 왜 이렇게 판박이 사고가 나고 또 나는지 제대로 된 원인을 규명해야 하겠다.

 

처벌이 능사는 아니지만 책임이 있는 사람은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하게 다스려야 할 것이다.

민간 사업장에서는 소수의 인명 손실에도 중대재해처벌법으로 꼼짝 못 하게 하지 않는가.

 

국민의 안전 의식 고취와 공직 사회의 철저한 예방 대책 수립이 반드시 필요하다.

초등학교 때부터 안전 교육 실시, 그리고 민간과 정부의 안전 강화를 위한 투자는

사고 터진 후가 아닌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점진적인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번 8월호에 소개한 해외 사례(코펜하겐 폭우 관리, 도쿄의 거대한 지하배수 터널, 네덜란드 홍수 조절 시스템)를 참고하면 도움이 될 것이다.

 

우리 한번 생각해보자.

이번 장맛비 한 번으로 50명의 사망자와 수많은 수재민이 발생해

정부는 부끄럽기 그지없겠지만 국민들도 이래저래 우울하다.

 

이번에도 제대로 된 반성과 철저한 대책 마련에 실패한다면 지구온난화로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폭우와 홍수, ‘재앙’에 우리 국민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요!

 

※제발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고 대비합시다.

 

2023년 8월 《지방정부》, 《지방정부 tvU》 발행인

배너

발행인의 글


산림청, 디지털 산림지도로 기후변화와 산림재난 대응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국립산림과학원에서 ‘기후변화ㆍ산림재난에 대응할 수 있는 산림토양정보의 미래’라는 주제로 산림공간정보 활용증진을 위한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산림공간정보(FGIS)란 우리나라 국토의 63%를 구성하고 있는 산림의 나무, 물, 토양 및 암석 등의 위치와 속성을 공간정보로 나타내는 디지털 산림지도이다. 디지털 산림지도의 종류로는 △나무의 수종별 분포, 영급, 밀도 등을 표현한 ‘임상도’ △경사도, 모암, 흙의 깊이와 성질 등 토양환경을 담은 ‘산림입지토양도’ △산림토양이 얼마나 물을 머금을 수 있는지 분석한 ‘산림물지도’ 등이 있으며 이를 활용해 산사태위험지도, 산지구분도 등을 구축하고 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산림재난 예방을 위한 산림물지도의 활용(서울대 임상준 교수) △산림토양분야 탄소흡수원 확보 방안(고려대 손요환 교수) △위성 및 산림물지도 정보를 이용한 산림토양 건조 민감도 평가(국립산림과학원 최형태 연구관) △임상도 지능화 방안 및 추진계획(한국임업진흥원 지동훈 실장) 등이 논의됐다. 이미라 산림청 기획조정관은 “2025년 발사되는 농림위성 정보가 제공되면 더욱 정확한 산림공간정보를 구축할 수 있다”라며, “

한국, AI·빅데이터·사물인터넷 도입률 OECD 회원국 중 1위

OECD가 지난 5월 14일 발간한 ‘디지털경제전망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기업들의 디지털 기술 도입률이 다른 OECD 회원국에 비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디지털경제전망보고서’에는 OECD 회원국 내의 10인 이상 기업 중 클라우드 컴퓨팅,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기술 등을 도입한 기업의 비율이 담겼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기업의 약 53%와 40%, 28%가 각각 사물인터넷 기술과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했다. 모두 OECD 회원국 중 1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또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률은 70%를 기록해 5위를 기록했다. OECD 회원국 내 기업들의 평균적인 클라우드 컴퓨팅과 사물인터넷 도입률은 각각 49%와 27%로 높은 편에 속했다. 다만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의 평균 도입률은 각각 14%와 8%에 불과했다. 그 외에도 우리나라의 인터넷 뱅킹 이용률은 약 92%를 기록해 OECD 회원국 중 6위로 나타났다. 또 지난 3개월 동안 인터넷을 활용한 성인의 비율인 인터넷 도입률은 약 97%로 나타나 10위에 위치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는 “우리나라 기업들의 디지털 기술 도입률은 다른 OECD 회원국에 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