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굴 양식학교 1일

신안군 1004 굴 양식학교 입교식

 

보랏빛 섬 퍼플섬, 태양광 발전 주민 이익 공유제, 1도 1뮤지엄 등 기발한 아이디어로 지역 혁신에 불을 댕기고 있는 신안군이 이번에는 굴 양식 학교를 개교해 입교식을 열었다. 이번이 4회다. 

 

19일 신안군에 따르면, 지난 16일 박우량 신안군수를 비롯해 김혁성 신안군의회 의장, 군의원, 관계 기관장과 공무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4기 1004굴 양식 학교 입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1004굴 양식학교에 입교한 학생은 모두 24명. 이들은 5월부터 12월까지 굴 생산과 유통, 판매, 관광 분야와 관련된 전 과정을 배운다. 

 

양식학교에서 진행되는 모든 교육은 현장 실무로, 전문 기관의 강사를 초청해 전문적 지식을 전수한다. 

 

1004굴 양식학교 수료 후에는 신안군에서 양식 시설 임대 및 보조사업, 양식어장 면허 확보, 양식 기자재 지원 등을 아낌 없이 지원한다고 밝혔다. 

 

또 신안수산연구소를 상시 개방해 기존 수료생과 입교생, 일반인에게 현장 체험 등 참여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입교식에서 "1004굴은 자연 노출식 양식으로 길러지며, 강한 외부 환경에도 잘 적응해 유통 기간이 길고 풍미가 좋아 가격 경쟁력이 높다"라며 "타 양식 품종에 비해 노동 강도가 적고 사료비와 인건비 등 어업경영비 절감으로 순소득율 또한 높아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안정적인 양식 산업으로 여성과 다문화 가정, 전업 농어업인, 귀어자 등 다양한 사람들이 관심 갖고 1004굴 양식학교에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안군은 1004굴 양식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공공 주도로 1004굴 시범 양식을 완료했다. 

 

2022년부터 2027년까지 공공과 민간 주도의 공동관리형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3년간 국비 70억 원을 확보해 양식 시설의 규모화와 수료자 대상의 임대 사업을 동시에 추진하고, 2028년 이후부터는 민간주도형 1004굴 양식 산업화를 최종 목표로 하고 있다. 

배너

발행인의 글


부동산 세제 특례·외국인 비자확대, 인구감소 극복 대안 될까?

정부는 지난 4월 15일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인구감소지역 부활 3종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인구감소지역 부활 3종 프로젝트는 생활 인구 증가를 위한‘세컨드 홈’ 활성화, 방문 인구 증가를 위한 소규모 관광단지 조성, 정주 인구 증가를 위한 지역특화형비자 발급 지원 등 세 가지 정책으로 구성됐다. 생활 인구 증가를 위한‘세컨드 홈’ 활성화 우선 정부는 인구감소지역으로의 생활인구 유입을 촉진하기 위해 기존 1주택자가 ‘세컨드 홈 특례지역’ 내에 주택 1채를 추가 취득해도 1가구 1주택 세제 특례를 부여하기로 했다. ‘세컨드 홈 특례지역’은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된 89개 시・군・구 중 부동산 투기 등의 우려가 있는 수도권과 광역시를 제외하고, 접경지역과 광역시, 군 지역은 포함한다. 주택 요건은 특례지역 내 주택 중 공시가격 4억 원 이하 주택으로 지난 1월 4일 이후 취득분에 해당한다. 또한 소유주 요건은 기존 1주택자가 특례지역에서 신규 1주택을 취득하는 경우에만 지원하며, 기존 2주택자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한다. 정부 관계자는 “관련법과 시행령 개정을 조속히 추진해 최대한 올해 과세분부터 적용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며 “종합부동산세와

한국 식품 물가 OECD 평균 초과하며 글로벌 3위 기록

최근 한국 내 식료품과 비주류 음료의 물가 상승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을 웃돌면서 전 세계에서 세 번째로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OECD에 따르면, 2024년 2월 기준으로 한국의 식품 물가 상승률은 6.95%에 달해 튀르키예와 아이슬란드에 이어 35개국 중 3위를 차지했다. 이는 주요 선진국들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사이의 전쟁으로 인한 초기의 높은 인플레이션 상황에서 벗어나 정상 궤도에 오른 반면, 한국은 주로 과일과 채소 가격 상승이 지속되며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2021년 11월 이후 처음으로 OECD 평균을 넘어선 한국의 물가 상승은 특히 사과와 배 같은 과일 가격이 크게 올랐다. 지난달 사과 가격은 무려 88.2%나 상승하며 1980년 이후 최대 폭을 기록했다. 이러한 상황은 국제유가 불안정, 강달러 추세 등 다른 경제적 요인들이 겹치며 소비자 물가에 추가적인 압박을 가하고 있다. 높은 환율은 수입 원재료 가격을 끌어올리며 가공식품의 가격 상승을 촉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최상목 기획재정부 부총리는 불안 요인들에도 불구하고 근원 물가가 안정적이라고 평가하며, 올해 하반기에는 물가가 안정화될 것이라는 기존의 전망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