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가 문자, 메일을 선호한다고요?

URL복사

비동기 커뮤니케이션 선호하는 MZ세대
업무 환경 달라지며 소통 방식에도 변화

비동기 소통, 대체 그게 뭐에요? 

 

소통 방식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대표적인 소통 방식 '대화'를 비롯해 회의, 전화 통화, 실시간 채팅, 메신저, 이메일, 문자메시지, SNS메신저, 온라인 게시판 등 셀 수 없이 많다. 

 

디지털 기기가 보편화되면서 우리의 업무 방식에도 적잖은 변화가 일어났다. 과거엔 주로 대화와 회의처럼 직접 얼굴을 맞대고 하는 소통이 대세였다면, 온라인이 대세가 되면서 카카오톡과 같은 채팅 도구와 협업 툴, 사내 메신저 등 실시간 소통이 업무 방식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조직에 MZ세대가 입성하면서 실시간 소통 대신 문자 메시지나 이메일, SNS 메신저와 같은 비동기 소통이 대세로 자리 잡고 있는 모양새다. 

 

비동기 소통은 오는 전화 다 받지 않고, 채팅 메신저 알람에도 즉각적으로 반응하지 않는다. 이메일이나 SNS 메신저 등은 시차를 두고 소통하는 점이 특징이다. 

 

최근에는 뉴트로의 영향 탓인지 '필담'도 유행이란다. 한 매체에 따르면, 경기 지역 무인 카페에는 화이트보드나 방명록을 통해 손님끼리 이런저런 잡담이나 시시콜콜한 대화가 늘어나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아무래도 얼굴을 보면 쑥쓰럽고 하기 어려운 말들도, 문자로는 부담 없이 대화할 수 있는 점에 MZ세대들이 매료되지 않았을까? 

 

 

"통화 업무 트라우마가 있어요" '콜 보비아(Call Phobia)' 호소하는 MZ세대

 

태어나 처음 만나는 기기가 스마트폰이고, 그 어떤 세대보다 디지털 환경에 익숙해져 있는 MZ세대가 굳이 이메일이나 문자 등 예전 방식의 소통 방식을 선호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앞서 보았듯 즉각적인 대화, 즉각적인 답변을 피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겠지만 MZ세대 중 통화 공포증 일명 '콜 포비아'를 겪고 있는 이들이 적잖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성인남녀 518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콜 보비아’ 겪는 이유로 ‘메신저앱이나 문자 등 비대면 의사소통에 익숙해져서’(58.2%)가 1위로 꼽혔고, 나오 모르게 말실수를 할까 봐(35.3%)가 2위, 말을 잘 못해서(30.5%)가 3위를 차지했다. 통화 업무 등으로 인한 트라우마가 있어서(22.5%)와 통화로 말을 정확히 듣고 이해하기가 어려워서(22.2%)가 뒤를 이었다.

 

통화 자체가 어렵고, 심지어 통화 자체를 피하고 싶어 통화 대신 비동기 소통을 선호한다는 이유다. 

 

물론 비동기 소통 방식을 선호하는 이유가 통화 공포증 때문만은 아니다.  

비동기 소통 방식의 장점도 작용한다. 메신저, 문자, 메일 등은 '흔적'이 남는다. 나도 보고 남도 읽기 때문에 사용할 어휘를 고르고 가다듬을 수밖에 없다. 

 

또 공식적인 소통 방식이기도 해서 모욕적인 언사를 구사한다든지 성적이 표현이나 묘사 대신 공식적인 언어와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눌 수밖에 없게 된다. 

 

이는 인간 관계에서 나오는 불필요한 갈등이나 대립은 줄이고, 사내 정치 현상도 줄어드는 계기가 되기도 한다. 

 

MZ세대가 몰려온다, 소통 방식의 변화는 결국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요구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 혹은 원격근무가 늘면서 직접 대면하는 회의나 대화보다 화상 회의, 온라인 소통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 이와 같은 업무 환경의 변화는 일하는 방식에도 변화가 요구된다. 

 

지금까지 실시간 소통 방식으로 조직 내는 물론 조직 밖에서도 끊임 없이 대화하고 일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면, MZ세대가 조직에 들어온 이상 그들이 선호하는 소통 방식에 맞춰 일하는 방식에도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실시간 소통이든, 비동기 소통이든 무엇이 옳고, 무엇이 그른지는 중요하지 않다. 각각의 조직이 처한 상황과 환경에 맞춰 적용하면 된다. 다만, MZ세대가 조직 내 비중이 커져감에 따라 그들이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우리 조직이 가져갈 소통 방식을 무엇으로 할지 진지하게 고민할 때가 된 것이다. 결국 MZ세대를 껴안고 가야만 한다면 지금은 좀 낯선 비동기 소통 방식도 자연스러운 조직 소통 방식의 하나로 자리잡게 되지 않을까. 


발행인의 글


우리는 불끄는 기계가 아니다, 공노총 소방노조 대정부 규탄대회

공노총 소방노조는 작년 6월에 발생한 이천 쿠팡 물류센터 화재와 울산 상가건물 화재, 그리고 지난 1월 6일 발생한 평택 냉동창고 화재까지 해마다 재난 현장에서 소방공무원의 희생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사후약방문식 대책으로 소방공무원의 희생을 반복시키는 정부와 소방당국을 규탄하고, 정부에 평택 냉동창고 화재 순직사고에 대한 책임자 처벌과 재해·재난 현장에서 소방공무원의 희생을 막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자 대정부 규탄대회를 진행했다. 이날 규탄대회는 정은애 위원장의 대회사를 시작으로 석현정 공노총 위원장과 안정섭 국공노 위원장의 연대 발언, 김길중 공노총 소방노조 서울본부 지부장의 현장 발언, 공노총 소방노조 부산본부 이상수 사무처장과 전북본부 정은희 조합원의 결의문 낭독 순으로 진행했다. 결의문 낭독 이후에는 소방공무원의 열악한 현실을 국민에게 알리고, 정부와 소방당국의 책임 있는 자세와 정책적 대안 마련을 요구하고자 효자치안센터에서 시작해 경복궁역을 지나 정부서울청사 앞까지 도보로 이동하는 거리행진을 하는 것으로 규탄대회를 마무리했다. 정은애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지난 6일 평택 냉동창고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던 도중 3명의 소방공무원이 안타깝

호주 발명품 바다 쓰레기통 ‘Seabin’

바다에 버려지는 쓰레기양이 매우 많은데도 처리 시설이 부족해 바다가 오염된다는 뉴스를 자주 목격할 수 있다. 바다와 수로에 버려지는 쓰레기의 양은 실제로 어마어마하다. 2016년 초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2050년에는 바다에 버려진 플라스틱양이 물고기양을 능가할 것이라고 한다. 해양폐기물에 의한 피해는 어업 생산성을 떨어뜨리고 바다 생물을 위협하며 생물 서식지를 파괴, 관광자원의 질을 떨어뜨리고 선박 사고의 10%는 해양폐기물 때문이라는 통계 결과도 나오고 있다. 해양폐기물을 수거하고 처리하는 데도 많은 비용이 든다. 하지만 이를 해결할 수 있는 희소식 있다. 바다 쓰레기를 제거하고 오염을 예방, 모니터 그리고 청소하는 ‘Seabin Project’이다. 바다에 떠다니는 쓰레기를 자동으로 수거하는 호주의 발명품, 일명 바다 쓰레기통 ‘Seabin’은 호주 청정 기술 스 타트업 ‘Seabin Project’로, 2명의 호주인 앤드루 털톤과 피트 세그린스키가 설립했으며, 호주 해양 기술 개발 회사 Shark Mitigation Systems와 Smart Marine Systems의 초기 투자 지원을 받아 성장했다. 어린 시절의 대부분을 물속에서 보냈다고 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