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사례

미국 작년 430만명이 창업

URL복사

코로나가 초래한 이변

2020년 하반기 이후 지속된 미국의 창업 열풍은 팬테믹이 초래한 경이적 변화의 하나가 되었다. 미국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지난 해 3월 코로나 봉쇄조치 후 수주 동안 창업은 30% 급감하다가 6월부터 되살아나 연말까지 창업건수가 1년 전보다 25% 정도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 창업은 약 280만 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했다.

 

창업의 대열에 끼어 든 사람은 상당수가 코로나로 실직한 사람들이다. 지난 2월 미 코프먼재단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사업을 시작한 사람 중 30%가 실직 상태였다.

 

지난 해 말까지 미국에서 코로나로 인해 910만개의 자영업체가 문을 닫거나 영업을 일시중단하고 900만명이 일자리를 잃었다. 이들 중 일부는 신기술을 접목하는 방법으로 이전의 사업을 재개하거나 디지털 앱에 투자하고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하거나 소셜 미디어를 통해 고객에 다가가는 방법을 배워 창업 전선에 뛰어들었다. 팬데믹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온라인 쇼핑이 폭발적으로 늘었으며 창업자의 3분의 1이 웹사이트를 만들면 몇일 안에 판매를 시작할 수 있는 점을 이용해 온라인이나 기타 비점포 사업을 통해 창업을 했다. 온라인을 사무실 삼아 소매업체를 운영하는 사람이 많았다.

 

 

아틀란타 북부의 더그 맥큐(Doug McCue)는 뉴욕에서 고급품 소매업체에서 일하다 실직하고 풀타임 직장을 구하지 못하자 커피원두를 볶는 것을 좋아하는 것을 살려 지난 해 5월 큐브류 커피 로스터(CueBrew Coffee Roasters)라는 온라인 커피점을 창업했다. 그는 과거보다 수입이 10분의 1로 줄었지만 자기 사업에 의욕을 보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세무당국에 향후 직원을 고용할 예정이라고 밝힌 창업자가 16% 증가했다고 밝혔다. 팬데믹 기간 중 창업열풍은 10년전 대 공항과 대비된다. 작년 연말까지 고용등록된 사람이 29주 연속 증가했는데 2008년에는 겨우 3주 동안 증가하는 데 그쳤다.

 

전문가들이 주목하는 미국 창업 열풍의 또 다른 요인은 심리적 요소로 미국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 직장인들이 팬데믹을 겪으며 ‘위험 선호 경향’을 보이며 특히 경제적 여력이 있는 고소득 전문직종인 욜로족(YOLO·You Only Live Once)에서 이런 현상이 두드러져 창업으로 이어진다고 보았다.

 

창업 열풍이 일시적인 현상일 수 있고, 위험성도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미 포브스는 “기업가 정신의 발현으로 인한 스타트업 급증 현상은 경제 회복에 긍정적 영향을 준다”면서도 “신생 스타트업 상당수는 빠르게 파산할 위험도 크다”고 경고했다. 팬데믹이 끝나면 스타트업을 접고 전통적인 직장으로 돌아갈 사람이 많을 것이라고 보는 견해가 있고 코로나로 생긴 스타트업 대부분이 특정 업종에 편중돼 있으며 추가 고용을 창출하지 않는 소규모 스타트업이라고 평가절하하는 견해도 있다.


발행인의 글


MZ세대가 문자, 메일을 선호한다고요?

비동기 소통, 대체 그게 뭐에요? 소통 방식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대표적인 소통 방식 '대화'를 비롯해 회의, 전화 통화, 실시간 채팅, 메신저, 이메일, 문자메시지, SNS메신저, 온라인 게시판 등 셀 수 없이 많다. 디지털 기기가 보편화되면서 우리의 업무 방식에도 적잖은 변화가 일어났다. 과거엔 주로 대화와 회의처럼 직접 얼굴을 맞대고 하는 소통이 대세였다면, 온라인이 대세가 되면서 카카오톡과 같은 채팅 도구와 협업 툴, 사내 메신저 등 실시간 소통이 업무 방식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조직에 MZ세대가 입성하면서 실시간 소통 대신 문자 메시지나 이메일, SNS 메신저와 같은 비동기 소통이 대세로 자리 잡고 있는 모양새다. 비동기 소통은 오는 전화 다 받지 않고, 채팅 메신저 알람에도 즉각적으로 반응하지 않는다. 이메일이나 SNS 메신저 등은 시차를 두고 소통하는 점이 특징이다. 최근에는 뉴트로의 영향 탓인지 '필담'도 유행이란다. 한 매체에 따르면, 경기 지역 무인 카페에는 화이트보드나 방명록을 통해 손님끼리 이런저런 잡담이나 시시콜콜한 대화가 늘어나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아무래도 얼굴을 보면 쑥쓰럽고 하기 어려운 말들도, 문자로는

부와 기회 격차 해소 뉴올리언스, 은행·교통·도서관·쇼핑 통합 시티카드 출시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시가 긴급재난 지원자금 지급 및 인출, 금융 거래, 교통카드, 청년 기본소득 지급 등 은행·교통·도서관·쇼핑 등을 통합한 다기능 시티카드를 선보였다. 청년기본소득도 시티카드로 지급 라토야 칸트렐 뉴올리언스 시장은 지난 11월 11일 시티카드 프로그램을 발표하면서 이 프로그램이 뉴올리언스가 직면한 인종 간 불평등, 빈부 격차를 해소하며 은행을 이용하지 못하는 시민들이 은행 거래를 하고, 금융 교육을 받으며 기본적 생활 수요를 조달하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은행, 교통, 도서관, 쇼핑 및 지역 할인 등 통합 지출과 금융 거래가 가능하고 크리 센트 시티카드(Crescent City Card)라 불리는 이 다기능 카드는 금융 거래와 상품 매매는 물론 시의 노드레크리에이션 센터나 국립공원, 도서관이나 대중교통 시 스템 등도 이 카드 하나로 모두 해결된다. 시티카드 출시는 뉴올리언스 시정부와 마스터카드, 핀테크 기업인 모카파이(MoCaFi: Mobility Capital Finance), 뉴올리언스 시장 기금 포워드 투게더 뉴올리 언스(Forward Together New Orleans)가 제휴해 실현됐다. 라토야 칸트렐 뉴올리언스 시장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