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선진국 맞습니까?

URL복사

 

대장동이라는 판도라 상자는 언제 열릴까?
대선 때는 북풍, 병풍, BBK, 국정원 공작, 최순실 게이트 등 예외 없이 
문제가 불거졌다.
언제쯤 국가의 미래와 민생 복지 향상 같은 정책 이슈가 
캠페인의 중심이 될 수 있을까?


대장동 의혹은 국민을 현혹시키고 있다.


민간 개발의 특혜를 막고 개발 이익을 시민에게 돌려준 모범적인 공익 사업인지,
‘공영 개발을 빙자한 민간 개발’이 실체인지 혼란스럽고 궁금할 따름이다.


또!
특별한 사람들의 연루가 보도되고 있다.
최고위급 법조인들이 거액의 사례비를 챙겼다고 한다.
왜 이분들이 참여하게 되었을까?
자녀들의 등장은 무엇일까?
곽상도 국회의원의 아들은 퇴직금조로 50억 원 받았다는데, 
대부분의 샐러리맨은 억하며 멘붕이 왔을 것이다.


오늘의 대한민국은 어느 것도 그냥 덮고 지나칠 수 있는 나라가 이제는 아니다.
선거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는 미명하에 실체적 진실을 덮고 넘어갈 수 없다.


특정 정파만의 문제가 아닌 여야 유력 인사, 법조인, 언론인 등 
우리 사회 지도층 인사들이 망라돼 있으니 진실이 밝혀져야 하겠지만 
국민적 요구는 그 이상이라는 것이다.


신속성과 확실성은 특별검사제가 최선이 아닐까?
사정 기관의 정치권 눈치 보기나 사법부의 무책임한 지연 전술은 안 된다.


아직 대선까지 5개월 이상 남았으니 위험한 불씨를 미리 정리하는 것이 
옳다고 본다.
선진국 대한민국은 과거와 달라야 함을 우리 국민이 인식하자.


요즘 이런다네요.
국민이 문제야~.

배너

발행인의 글


수도권과 지방이 함께 잘 사는 사회를 만들겠습니다

5월 23일 한덕수 국무총리가 취임하면서 "윤석열 정부의 첫 국무총리로서 국민 여러분께 약속드린다"면서 "수도권과 지방이 함께 잘 사는 나라,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며 대전환 시대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한 총리는 △상식과 공정의 원칙이 바로 서는 나라 △민간과 시장, 기업의 역동성이 살아있는 나라 △성장의 온기가 골고루 퍼져서 국민 행복이 하루하루 높아지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한 총리는 "지속적인 성장과 미래를 착실히 준비하겠다"면서 구체적 해법으로 '지역균형발전'을 제시했다. 한 총리는 "국민 한 분, 한 분께서 균등한 기회를 누리는 공정과 자율, 희망의 지방시대, 진정한 지역주도의 균형발전 시대를 열어나가겠다"면서 "기회발전특구, 혁신클러스터 조성 등을 통해 지역별 특성을 극대화하고, 지역에 대한 투자, 기업의 지방이전을 촉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역에 맞는 교육기관을 운영해서 지역균형발전에 기여하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민들께서 피부로 체감하실 수 있는 분야부터 하나하나 확실히 챙기겠다"며 "국민들께서 많이 불안해하고 실망하셨던 부동산 시장은 시장 원리가 잘 작동할

호주 100년 만의 최악의 폭우

울진에서 발생한 산불이 화재 발생 이후 9일간, 역대 최장 시간인 213시간 동안 불타 오르며 엄청난 피해를 입혔다. 호주 역시 지난 2019년 말 시작해 2020년까지 4개월 이상 산불이 꺼지지 않아 심각한 피해를 입은 호주가 이번에는 100년 만에 기록적인 폭우로 엄청난 홍수 피해를 입었다. 집과 차들은 물론 도시 대부분이 물에 잠겼고, 수만 명의 호주인이 대피하는 상황이 발생하였다. 지난 달 말 시작된 폭우와 지속된 강우는 호주 동부 해안을 따라 일련의 홍수를 발생시켜 최소 22명이 사망하고 수만 가구가 파괴되었으며 피해액만 최소 25억 호주 달러(약 2조 3,000억 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져 호주 역사상 최악의 재난을 기록했다. 인구 230만 명의 브리즈번시는 2월 26일부터 3일간 연간 평균 강우량의 약 80%인 676.8㎜를 기록해 1974년 600.4㎜인 종전 기록을 경신했다. 도심과 강을 따라 형성된 여러 교외 지역이 완전히 침수돼 가옥 1만 5,000채 이상이 피해를 입고 손상된 요트를 포함하여 1,100톤 이상의 잔해가 브리즈번 강에서 수거되었다. 브리즈번에서 불과 2시간 거리에 있는 인구 4만 4,000명가량의 작은 도시 리스모어는 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