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대한민국 “만만세?” 대통령은 “만만해?”

URL복사

얼마 전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는 대한민국을 선진국 반열에 올렸다.
선진국이라는 공식적인 타이틀, 
“대한민국 만만세이다!”
하지만 우리, 마냥 기뻐해도 되는 것일까....


과연 우리 아이들이 사는 대한민국이 선진국인가?
우리 어른들이 만들어놓은 세상에서 
이들은 무한 경쟁, 불확실한 미래, 그리고 후~ 불면 꺼질 듯한 정의를 등불 삼아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다.


우리 아이들에게 대통령이란
단지 정책을 만들고 나라를 운영하는 사람이 아니다.
우리 아이들에게 대통령이란 롤 모델이자 삶의 방향을 알려주는 나침반이다.
하지만 대통령 되겠다고 나선 분들을 보니 혼란스럽다.
배신, 음주 운전, 사기, 적반하장, 내로남불, 
그리고 수단 방법 없이 공약을 날리는 포퓰리즘까지...
우리 아이들 보기가 부끄러울 지경이다. 


“대통령이 만만해?”
여야 지지율을 보면 틀린 말 같지 않다.
지금 대선판은 국민을 무시하고 있다. 
그 많던 대한민국 지성인들은 어디에 있는 것인가!
지식인들이 중심을 잘 잡아줘야 할 때가 됐다.
나서주기를 기대한다.


국민을 위한 대선이 아닌 개인의 입신양명를 위한 대통령 경선!
기준도 없고 자존심 없을 바에 선진국이라는 타이틀을 반납하고 싶다.
우리는 패배의 트럼프가 아닌 승리의 바이든을 뽑을것이다.
우리 국민은 결코 만만하지 않다. 선진국에 맞는 품격 있는 리더가 올라갈 것이다.
“대한민국 만만세!”


2021년 9월 《지방정부》, 《지방정부 tvU》 발행인  이영애

 

배너

발행인의 글


한국노총 공무원연맹! 공무원보수위, 대표성 있는 노조·단체로 재구성 강력히 촉구

공무원노동조합연맹(위원장 김현진, 이하 공무원연맹), 교사노동조합연맹(위원장 김용서, 이하 교사노조)과 경찰민주직장협의회(회장 여익환, 이하 경민협) 등 3개 노동단체는 6월 16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김동명, 이하 한국노총)의 후원 하에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표성 없는 공무원보수위원회를 재구성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하였다. 공무원과 교사, 경찰을 포함하는 이들 3개 노동단체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120만 공무원의 보수를 결정하는 것은 일부 편향적인 특정노조만 참여해서 해결될 일이 절대 아니다”라면서, 인사혁신처가 공무원보수위원회를 2008 정부교섭 참여 3개 노조만 참여시켜 운영하는 것을 강력히 비판하고, “공무원 보수위를 제1 노총인 한국노총을 배제한 채 운영하는 것을 묵과할 수 없다”고 정부에 경고하였다. 또한 3개 노동단체가 요구하는 것은 정부와 보수 교섭을 하자는 것은 아니라면서 “우리 조합원의 보수가 어떤 과정을 거쳐 심의·논의되는지, 그 과정에 참여를 보장해 달라고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인사혁신처에 대해 “노-노 갈등을 더 이상 부추기지 말고, 공무원보수위원회를 대표성 있는 노조· 단체 추천자로 재구

아마존도 ‘드론 배송’ 시작한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캘리포니아주 샌와킨 카운티의 시골 마을 로크포드에서 올해 말 '프라임 에어' 드론 배송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아마존이 2016년 영국에서 드론 시범 배송에 성공한 적이 있지만, 미국에서 물품 배송에 드론을 도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마존은 2013년 배송용 드론을 시험하기 시작한 지 9년 만에 본격적으로 드론 배송 시장에 뛰어들었다. 2020년 미국 연방항공청으로부터 무인기 비행허가를 받았다. 아마존은 배송용 드론이 공중과 지상의 물체와 충돌하는 것을 방지하는 감지 시스템을 개발해 장애물을 확인하면 자동으로 항로를 변경하도록 했다. 드론이 고객의 자택에 상품을 배달할 때 주변에 사람과 동물, 다른 장애물이 없는지 먼저 확인하는 절차를 거친다. 한편 아마존에 앞서 월마트와 구글이 드론 배송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월마트는 연간 100만 건 이상의 드론 배송을 수행할 것이라고 했다. 아마존 관계자는 "최대 2.2kg 무게까지 운송을 할 수 있다"면서 "드론이 배송지역까지 날아가 집안에 물품을 전달하고 돌아오는데,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과 탄소배출량을 줄여 환경오염 감소에 동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