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시대 8개 시도지사가 뭉쳤다!

URL복사

8개 영호남 시·도지사가 경북도청에서 뭉쳤다. 6월 14일  제16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가 열린 것. 

 

영호남 시·도지사들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지방의 창의·혁신을 극대화하고, 현장 중심의 주민 밀착 행정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강력한 지방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을 강화하는 대전환이 필요하다는 의기 투합했다. 

 

이를 위해 공통협력과제와 지역균형발전 과제를 공동성명서로 채택해 중앙정부에 건의하기로 합의했다. 이와 함께 2030 부산월드엑스포 유치 등 각 시도가 계획하는 주요 행사 11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상호 간 지원과 참여를 약속했다. 

 

공동성명서로 채택한 공동협력 과제에는 ▲지역대학 위기 극복 협력 ▲탄소중립 법제화 및 공통사업 국비 지원 ▲국세·지방세 구조 개선 ▲수소 산업 규제 해소 ▲악취방지법 개정 ▲관광개발 사업 국가계획 반영 ▲지방 소멸위기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 ▲역사문화권 정비 재원 신설 등 8개다.

 

지역균형발전 SOC사업으로 동서교류와 한반도 남부권 광역경제권 구축에 필요한 3개 광역도로망 구축도 공동 과제로 채택했다. 

 

이와 함께 수도권 일극체제와 지방 소멸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현재 권역별로 추진 중인 메가시티 구상인 국가 균형발전 의제가 되도록 공동 대응해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가칭 「초광역협력 촉진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제정과 「지방분권 및 지방행정체제 개편에 관한 특별법」개정 등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는 영호남 지역 간 긴밀한 유대와 협조체제 유지 등 상생협력을 위해 1998년 구성돼 영호남 친선 교류, 민간단체의 영호남 협력사업 지원 등 영호남 상생협력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발행인의 글


폭염 잡아라! 냉동차량에서 물 꺼내주고 119폭염구급대 준비

열흘 넘게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지자체들은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정성으로 폭염 탈출구를 찾고 있다. 대구광역시, 유동지역 냉동차량 수돗물 하루 6,500병 제공 ‘대프리카’라 불릴 만큼 덥기로 유명한 대구광역시는 자원봉사자와 함께 유동 인구가 많은 시내 주요 지점에 냉동차량을 배치하고 시민들에게 시원한 수돗물을 나누며 열기를 식히고 있다. 또 쪽방촌 거주자, 홀몸 노인 등 폭염 취약 계층에는 얼음물과 쌀, 휴지, 선풍기 등 폭염을 이겨낼 수 있는 물품을 전달하고 급식, 말벗을 하는 등 폭염 취약계층 보호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인천광역시, 쿨루프와 정류장 에어송풍기 등 폭염저감 시설 가동 인천시는 경로당‧행정복지센터‧야외 무더위심터‧금융기관 등 ‘무더위심터’ 663개소를 시 전역에 설치‧운영에 들어갔다. 동 행정복지센터에 제빙기를 설치하고 양산을 빌려주는 등 업그레이드된 무더위쉼터도 등장했다. 4억 6,000여 만원을 투입해 그늘막, 그늘목쉼터, 쿨루프, 쿨링포그, 정류장 에어송풍기 등 폭염 저감시설을 설치‧가동하고 살수차 30대를 운행해 도심의 열기를 식히고 있다. 폭염 취약계층에는 재난도우미와 함께 양산과 쿨매트와 같은 폭염 예방 물품과 함께 휴대용

미국의 지방의원, 월급은 얼마이고 정치자금 어떻게 마련하나?

민주주의라는 큰 틀의 가치 아래 한국과 미국은 대표적인 민주국가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한국과 미국은 선거제도, 임기 등 비슷한 면모를 찾기가 쉽지 않다. 먼저 미국의 시의회, 시의원들에 대해 살펴보자. 일반적으로 미국의 지방정부는 우리나라의 도 개념에 해당하는 주(State)와 주를 이루는 시 개 념의 카운티(County)가 있다. 미국의 시의회 (County Council)는 시의 규모와 인구에 따라 구 성형태와 권한에 큰 차이점을 보인다, 미국의 카운티 의회, 즉 시의회는 각 카운티의 자헌장 및 주정부 규정에 의해 시의원들의 수, 선 거방법, 임기, 연봉 등이 규정된다. 또한 이러한 요소들은 미국 전역 카운티별로 차이가 있다. 미국의 평균 시의원 수는 6명으로 대부분 10명 미만인 소수의원 의회 형태를 띤다. 의원들의 평균 연봉은 2016년 초반 약 14만8500달러(약 1억 8,000 만 원) 수준으로, 기존의 11만2500달러(약 1억 3,500만 원)에서 다소 인상되었다. 또한 각 의원은 시정부로부터 7명 내외의 보좌관 을 고용할 수 있으며, 주어진 의회 예산의 범위 내에서 자신들만의 업무 및 사업을 운영한다. 2016 년 현재, 시의원의 사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