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규석 기장군수, 소각용량증설허가가 반려될 때까지 매월 1회 강력한 의지를 담아 1인 시위

URL복사

기장군은 기장군수가 정관읍 용수리 소재 의료폐기물중간처분업체(소각)인 NC메디의 소각용량증설허가 반대를 위해 변경허가기관인 낙동강유역환경청(창원시 의창구)에서 5월 7일 1인 시위를 했다고 밝혔다.

기장군은 낙동강유역환경청에 NC메디변경허가 관련 면담을 요청했으나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았으며, 이에 기장군수는 기장군과 기장군민의 반대의지를 다시 한번 강력히 전달하고자 1인 시위를 진행했다.

 

 

기장군은 정관읍 용수리 지역이 제1종 지구단위계획구역이기 때문에 NC메디가 1일 소각량을 10톤이상으로 설계변경하여 변경허가를 진행하기 위해선 지구단위계획변경이 미리 선행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므로 낙동강유역환경청이 변경허가를 승인한다면 이는 행정절차에 맞지 않는 사항임을 강력하게 지적하고 있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1997년 정관택지개발예정지구 지정으로 정관신도시에 10만여 명의 인구가 거주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2005년 의료폐기물 소각시설을 허가한 바 있다. 낙동강유역환경청에서 또 다시 이번 변경허가 건을 승인한다면 이는 명백히 기장군과 기장군민을 우롱하고 기만하는 행위라고 밝혔다. 

 

기장군은 NC메디의 의료폐기물 보관과 소각 등에 관한 일체의 관리·감독의 권한이 없는 상황이다. 이에 낙동강유역환경청, 환경부 청사 앞에서의 군수 1인 시위와 함께 지구단위계획구역변경 결정권을 가지고 있는 부산광역시에 강력하게 군의 반대 입장을 전달하는 등 기장군은 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여 결사항전의 의지로 저지할 것임을 밝혔다.  

 

또한, 오규석 기장군수는 "정관읍민의 주거환경에 악영향을 끼치는 이번 용량증설 변경허가 건에 대해 환경부와 부산광역시는 이 사안의 중대성을 인식하여 반드시 반대 입장을 밝혀야 하며, 허가권자인 낙동강유역환경청은 반드시 불허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소각용량증설허가가 반려될 때까지 매월 1회 강력한 의지를 담아 1인 시위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발행인의 글


강남구 이모티콘 나온다

강남구는 스타일브랜드 ‘미미위강남*’에 대한 주민 인지도를 높이고자 이모티콘 공모전을 기획했다. ‘미미위강남’ 2년차를 맞아 변화를 시도한 것으로 남녀노소 모두가 널리 사용하는 이모티콘 만큼 좋은 콘텐츠는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전 세대가 공감하는 이모티콘을 발굴하기 위해 공모전은 학생, 일반인, 외국인 등 참가자격에 제한을 두지 않았고, 가이드라인이나 형식에 있어서도 제약이 없어 보다 신선하고 다양한 아이디어가 나오도록 했다. * 미미위 강남은 ‘나(ME), 너(ME), 우리(WE)가 함께하는 강남’이라는 뜻이다. 91개의 출품작을 접수받았는데 이 중에서 수상작을 선정하기가 참 어려웠다. 이모티콘의 표현방식이 참으로 다양하고, 창의성과 개성 넘치는 작품이 많았기 때문이다. 2주간의 짧은 기간 동안 11,842명의 국민이 관심을 갖고 표를 행사해주고 소통을 통해 최종 수상작을 결정했다. 대상작, 최우수상작, 우수상 수상자들은 미미위의 외형과 정체성은 유지하면서도 표정과 움직임으로 ‘화남’, ‘놀람’, ‘열일 중’, ‘휴식 중’ 등 다양한 상황과 감정을 재치 있게 연출하는 데 주력했다. 우리의 일상을 본 딴 작품이란 점이 공통된다. 강남구는 타 지자체가 벤

일본의 주택 공급 확대 및 빈집 활용 정책

최근 잇따른 이슈와 논란으로 주택 가격 상승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해 《이코노미스트》지의 특집으로 소개된 ‘끔찍한 부동산 정책의 실수(The Horrible Housing Blunder)’에 따르면, 농촌보다 풍부한 도시의 일자리와 편의성 등으로 인해 사람들이 도시에 모이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하며, 밀려드는 사람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주택 공급으로 도시의 주거비가 오르는 것은 피할 수 없는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대한민국 인구의 절반 가까이가 수도권에 밀집해 있는 만큼 주택에 대한 수요는 풍부하다고 할 수 있지만, 그에 걸맞은 주택 공급 대책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현재는 확실한 답을 찾기 쉽지 않다. 물론 수도권에 집중된 인구를 어떻게 분산할 것인가에 대한 방법을 찾는 것이 진정한 해답이라 할 수 있으나, 현재 수도권에 몰려 있는 사람들의 주택 수요에 대해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해외 사례를 통해 생각해볼 기회를 가지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일본의 경우 미국에 비해 인구가 2배 이상 적음에도 주택 공급을 파격적으로 늘린 것이 집값 안정화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연간 125만 호의 신규 주택을 공급한 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