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광일중학교, 작가와의 만남 온라인 개최

URL복사

'회색인간'으로 인기몰이한 김동식 작가, 학생들에게 글쓰기 비법 전수


광주 광일중학교(교장 박종곤)는 혁신교육지구 교육과정 다양화 프로그램으로 '작가와의 만남'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2학년 대상으로 체육관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등교수업이 원격수업으로 변경돼 도서관 지혜의 숲에서 김동식 작가를 초빙해 온라인(줌)으로 진행됐다.

 

도서관 수업에서 사서 교사가 북 토크로 소개했던 소설의 작가를 초대해 독서에 대한 관심과 소설 쓰기를 직접 체험해 보고자 마련됐다.

 

1부에서는 작가 강연으로 작가가 되기까지의 스토리, 학생들의 질문, 작가의 답변으로 채워졌다. 2부에서는 도서부의 이야기 극으로, 세상에서 가장 약한 요괴(김동식/요다) 중 '할머니를 어디로 보내야 하는가'를 영상으로 찍어 유튜브 채널에 올려 학생들이 감상했다.

 

3부에서는 작가와 함께 소설 쓰기를 진행했다. 작가가 단편소설 쓰는 방법을 알려주고 학생들과 함께 아이디어를 구상하며 꼬리에 꼬리를 물어 스토리를 전개, 단편소설 한 편을 탄생시켰다.

 

작가와의 만남을 위해 2학년 학생들은 김동식 작가의 '성공한 인생', '세상에서 가장 약한 요괴', '일주일 만에 사랑할 순 없다', '회색인간'등 네 권을 윤독으로 읽었다.

 

작가와 직접 만나지는 못했지만, 등교 시 도서부는 '이야기 극'을 만들기 위해 극본을 쓰고 대사를 연습해 영상을 찍었다. 작가와는 실시간 채팅으로 소설 쓰기를 진행해 '소설 쓰기'라는 새로운 경험을 했다.

 

2학년 안민제 학생은 "작가님의 강연을 통해 책 읽는 즐거움을 알게 됐으며 소설 쓰기를 체험해 본 것이 새로운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얘기했다.

 

박종곤 광일중학교 교장은 "코로나19 상황에도 먼 길을 와 주신 작가님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좋은 작품으로 우리 학생들과 만나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 행사가 앞으로 우리 학생들에게 '책 읽는 즐거움의 발판'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발행인의 글


세종시, 도심 속 숲속에서 '스몰 웨딩' 올리자!

세종호수공원, 국립세종수목원 등에서 혼인 서약을 맺은 이들을 위한 웨딩마치가 울려 퍼진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관내 공공시설을 활용해 결혼식을 올릴 수 있는 '2021년 공공시설 이용 나만의 작은 결혼식'에 참여할 대상자를 모집한다. 나만의 작은 결혼식은 고비용 결혼문화를 개선하고 실용적인 혼례 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시가 공공시설 예식장을 무료로 제공해주는 사업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최근 들어 작은 결혼식(스몰 웨딩)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공공시설 예식장소는 세종호수공원, 초려역사공원, 관내 복합커뮤니티센터, 종합복지센터는 물론, 올해부터 세종시 대표 명소이자 도심 속 자연과 문화가 어우러진 국립세종수목원, 중앙공원까지 확대했다. 결혼식 장소 무료 제공뿐만 아니라 예비부부가 원하는 맞춤형 컨설팅, 소정의 공간조성 비용도 지원한다. 실례로 지난해부터 소규모 하객만 초대하는 작은 결혼식에 대한 관심·문의가 급증해 올해는 현재 7쌍의 예비부부가 신청했으며 오는 5월 5일 국립세종수목원에서의 첫 번째 결혼식이 예정된 상태다. 세종시에 거주하는 예비부부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접수하면 된다. 세종시 관계자는 "실용적

호주 주택신축, 리모델링시 3850만 원 지원

생애최초 주택 구입자는 1,300만 원 지원 치솟는 집값으로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의 꿈이 더욱더 멀어지고 고통을 가중시키는 현상은 우리나라뿐 만 아니라 다른 나라도 마찬가지다. 특히 호주의 주택 가격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에 이르렀다. 이에 호주 정부는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에게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 보조금(First Home Buyers Grant)을 지원한다. 첫 주택 구입자 보조금은 정부가 새집을 사거나 지을 때 현금을 지원해주는 제도로 주마다 조금씩 지원 내용이 다르다. 퀸즐랜드 주는 호주에서 생애 처음으로 집을 짓는 사람에게 최대 4만 5000불 (한화 약 3850만원)을 지원한다. 또한 신축 주택을 구입하는 사람에게는 최대 1만 5,000불(한화 약 1300만원)의 현금을 지원한다. 단독 주택, 아파트 또는 타운하우스 등 주택 형태와 거주지와 상관없이 지원받을 수 있다. 높아지는 취업난과 집값 상승률로 인해 힘들어하는 시민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생긴 이 제도는 2000년 7월 1일에 처음 도입되었다. 지원금액은 처음에 최대 7000불(한화 약 600만원)이었으나 2008년에 최대 2만 1,000불(한화 약 1800만원)로 증가했다가 현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