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값진 위기를 허비하지 말자

URL복사

힘들고 어려웠던 2020년은 가고 2021년 신축년, 하얀 소의 해를 맞이했습니다.
1950~1953 한국전쟁을 겪고 전후의 어려움을 경험한 세대의
환난에 비할 수는 없겠지만 그에 못지않은 고통스러운 한 해를 우리는 보냈습니다.

 

Pandemic(전 세계적인 유행병)은 생명을 잃을 수도 있다는 두려움에
경제적인 고통까지 더해주는 전쟁과 같은 현상입니다.

 

지금 우리 국민들께서 새해에 가장 바라는 것은 무엇일까요?
한마디로 표현하면 “일상의 회복”이겠지요.

 

지구촌의 모든 인류는 평범한 일상이 우리에게 얼마나 소중한지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절감했을 것입니다.

 

외출, 만남, 운동, 공연, 외식, 해외여행 등 일상이 불가능한
세상을 살고 있으니 코로나 블루라는 말이 나올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소소한 일상이 참 그립습니다.”
2021년에는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겠지요?

 

흔히들 우리 민족은 위기에 강한 DNA를 갖고 있다고 말합니다.
지금도 현재진행형이고, 앞으로 우리가 극복해야 할 위기의
폭과 깊이를 알지 못합니다.

 

새해를 시작하는 데 참 어렵습니다.
그러나 희망과 용기를 잃지 맙시다.
분명 코로나19 이후 대한민국과 지구촌은 우리가 상상하는 것
이상의 큰 변화가 있을 것입니다.

 

우리 따지지 말고 민관이 합심하여 적극적이고 선제적으로 대응해
조속히 새로운 일상을 맞이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할 때입니다.

 


발행인의 글


끝없는 방역과 거리두기... 드디어 호주가 폭발했다!

알파, 델타, 람다, 감마... 우리나라에서 그리스 알파벳이 이렇게 유명해진 적이 있었을까? 보통 수학이나 컴퓨터 공학을 공부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굳이 그리스 알파벳을 말하지도 알지도 못할 것이다. 하지만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는 우리에게 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요하게 되었고, 그 결과 우리의 마음속은 점점 현 정부와의 거리두기로 탈바꿈되는 현실이다. K-방역! 그 찬란한 업적은 정부로서 절대 놓칠 수 없는 동아줄과 같다. 하지만 정부의 주인장인 국민은 점점 그 동아줄을 잡고 있을 힘을 잃어가고 있다. 우리나라만큼 방역에 선방한 호주에서는 변이 바이러스로 높아진 봉쇄에 항의하며 화염병을 투척하기 시작했다. 호주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코로나 청정국이었다. 호주는 탄탄한 재정을 기반으로 코로나19가 발발했던 작년부터 국가를 원천 봉쇄했다. 사실 원래부터 부자나라에 속해있는 호주는 한화 2경 3,000조 원에 달하는 대형 유전까지 발견되면서 엄청난 재정적 힘을 가지고 있다. 그렇기에 대외에 의존해야 하는 우리나라와 달리 봉쇄가 가능했고 코로나19를 잡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코로나 청정국 호주 역시 변이 바이러스는 잡을 수 없었다. 항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