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의 유혹에 넘어가지 말자 몸캠피싱

URL복사

순간의 유혹에 넘어가지 말자 몸캠피싱

 

끊이지 않고 이어지는 몸캠피싱. 당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라면 잘 수습해야 한다.

참조 경찰청 사이버안전국

 

 

몸캠피싱은 스카이프 등 스마트폰 채팅 앱을 통해 음란 화상 채팅(몸캠피싱)을 하자고 접근하여 상대방의 음란한 행위를 녹화한 후 피해자의 스마트폰에 악성코드를 심어 피해자 지인의 연락처를 탈취한 다음 지인들에게 녹화해둔 영상(사진)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하여 금전을 갈취하는 범죄다. 


스카이프 등 스마트폰 채팅 앱을 통한 ‘몸캠피싱’은 ▲여성을 고용할 필요가 없고 ▲범죄 행위가 비교적 단기간에 종료되며 ▲주소록을 이용한 ‘음란한 사진ㆍ동영상 유출 협박 행위’의 실효성이 높아 범인들은 더 조직화되고 있다. ‘랜덤 채팅’ 앱은 대부분 익명성 보장을 이유로 개인 정보와 채팅 내용을 서버 등에 저장하지 않고 있으며, 대표적인 화상채팅 앱인 ‘스카이프’ 는 미국에 본사가 있어 범죄 수사에 어려움이 있다.

 

몸캠피싱 피해과정
1. 채팅 접근
타인 사진을 도용하여 여성으로 가장한 범죄자가 ‘랜덤 채팅’ 앱 또는 ‘모바일 메신저’ 등을 통해 남성 피해자에게 접근 또는 채팅방을 만들어 남성이 접근하기를 기다린다. 


2. ‘스카이프(skype)’ 등으로 이동하여 화상채팅 제의
협박에 필요한 피해자의 음란 동영상을 확보하기 위해, “오빠, 야하게 놀래” 등으로 유혹하며, ‘skype’ 등으로 이동하여 화상채팅할 것을 피해자에게 제의한다.

 

3. 얼굴이 나오게 하여 음란행위 유도
미리 준비해둔 여성 동영상을 보여주며, 상대방도 함께 음란행위를 하도록 유도한다. 협박할 때 유용하게 사용하기 위해 피해자에게 얼굴과 중요 부위가 화면에 나타나도록 요구한다.

 

4. 주소록을 유출하는 *.apk 설치 요구
화상채팅에 필요한 앱이라거나, 화상채팅 중 상대방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아 ‘음성지원용’으로 필요하다며 특정한 파일을 스마트폰에 설치해달라고 피해자에게 요구한다. 대부분 다양한 명칭의 *.apk 파일로서 음란 동영상 녹화에 들어가기 전이나 녹화한 이후에 피해자에게 설치할 것을 요구한다. 
※ ‘음성지원’, ‘skype 1.02’, ‘con6’ 등 명칭으로 직접 전달하거나 특정 url에서 다운 유도. 
악성코드 설치 시 피해자의 주소록이 범죄자에게 유출됨.

 

5. 지인 연락처 명단을 보이며 피해자에게 금전 요구
피해자에게 피해자 지인들의 명단과 연락처를 보여주면서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는 협박과 함께 돈을 요구한다. 연락처가 유출되지 않았더라도 “각종 게시판에 올리겠다”며 협박하는 경우도 있다.

 

6. 대부분 동영상 유포, 송금하더라도 오히려 추가로 돈을 요구
피해자가 돈을 송금하지 않은 사례에서 협박범은 대부분 피해자 지인들로 채팅 그룹을 만든 후 피해자의 동영상을 유포하고 있다. 
범죄자가 운영하는 관리자홈페이지를 해킹해서 피해자의 동영상을 삭제해 유포 피해를 막아주겠다며 피해자에게 접근하며 돈을 요구하는 사례도 있다.

 

피해예방 수칙
1. 몸캠피싱 피해를 예방하는 방법
•스마트폰의 ‘환경설정’ 메뉴에서 ‘출처를 알 수 없는 앱의 설치를 차단’해둠으로써 스마트폰의 보안설정을 강화시키자. 
•특히 출처 불명의 실행파일(*.apk)을 스마트폰에 다운받은 후 이를 스마트폰에 설치하는 행위는 절대 하지 말자.
•‘랜덤 채팅’에서 낯선 미모의 여성과 대화할 때, 언제든지 이러한 범죄의 표적이 될 수 있음을 유의해야 한다. 


2. 만약 피해를 당했다면
•범인들의 송금 요구에 절대 응하지 말자. 
•범인들은 돈을 받았다고 해서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 
•협박 문자나 전화를 받은 즉시, 채팅 화면을 캡처하고 송금 내역 등 증거자료를 준비한 후, 가까운 경찰서에 신고한다. 
•신고 후에는 추가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스마트폰을 초기화하거나, 설치된 악성 프로그램(앱)을 삭제하자. 
•또한 악성 프로그램(앱)으로 인해 유출된 정보에는 주소록(전화번호) 정보 이외에 피해자의 각종 개인정보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므로, 스마트폰에 연동되어 있던 각종 계정은 탈퇴한 후 새롭게 개설하고 아이디, 패스워드 등도 변경하자.

 

 


발행인의 글


기본소득국민운동 서울본부, 창립발기인대회 개최

"3월 1일 창립총회에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 기본소득국민운동 서울본부가 2월 20일 창립발기인 총회를 갖고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이날 총회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회의로 진행됐다. 회의에서는 발기인 224명의 위임을 받아 정관을 의결하고 상임대표 등 임원 및 운영위원을 선출했다. 상임대표에 김창원(서울시의원)이 선출됐다. 기본소득국민운동 서울본부는 재산, 소득 등에 상관없이 모든 국민에게 동일한 최소 생활비를 지급해 생계절벽에 놓인 대상이 최소한의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기본소득제가 '사회안전망'으로서 역할을 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 김창원 상임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발기인 총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되었지만 빠른 시일 내에 대면으로 인사했으면 좋겠다"며 "3월 1일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서울운동본부 출범식에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참여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출범식은 3월 1일 오후 2시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다. 후원 및 회원가입은 아래 QR코드를 통해 할 수 있다. 창립발기인 총회에서 선출된 기본소득 국민운동 서울본부 임원 및 운영위원 명단은 다음과 같다. ▲상임대표 김창원(서울시의원) ▲고문 김병태(전 미래창조포럼 사무총장), 박경

호주 주택신축, 리모델링시 3850만 원 지원

생애최초 주택 구입자는 1,300만 원 지원 치솟는 집값으로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의 꿈이 더욱더 멀어지고 고통을 가중시키는 현상은 우리나라뿐 만 아니라 다른 나라도 마찬가지다. 특히 호주의 주택 가격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에 이르렀다. 이에 호주 정부는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에게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 보조금(First Home Buyers Grant)을 지원한다. 첫 주택 구입자 보조금은 정부가 새집을 사거나 지을 때 현금을 지원해주는 제도로 주마다 조금씩 지원 내용이 다르다. 퀸즐랜드 주는 호주에서 생애 처음으로 집을 짓는 사람에게 최대 4만 5000불 (한화 약 3850만원)을 지원한다. 또한 신축 주택을 구입하는 사람에게는 최대 1만 5,000불(한화 약 1300만원)의 현금을 지원한다. 단독 주택, 아파트 또는 타운하우스 등 주택 형태와 거주지와 상관없이 지원받을 수 있다. 높아지는 취업난과 집값 상승률로 인해 힘들어하는 시민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생긴 이 제도는 2000년 7월 1일에 처음 도입되었다. 지원금액은 처음에 최대 7000불(한화 약 600만원)이었으나 2008년에 최대 2만 1,000불(한화 약 1800만원)로 증가했다가 현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