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의 유혹에 넘어가지 말자 몸캠피싱

순간의 유혹에 넘어가지 말자 몸캠피싱

 

끊이지 않고 이어지는 몸캠피싱. 당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라면 잘 수습해야 한다.

참조 경찰청 사이버안전국

 

 

몸캠피싱은 스카이프 등 스마트폰 채팅 앱을 통해 음란 화상 채팅(몸캠피싱)을 하자고 접근하여 상대방의 음란한 행위를 녹화한 후 피해자의 스마트폰에 악성코드를 심어 피해자 지인의 연락처를 탈취한 다음 지인들에게 녹화해둔 영상(사진)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하여 금전을 갈취하는 범죄다. 


스카이프 등 스마트폰 채팅 앱을 통한 ‘몸캠피싱’은 ▲여성을 고용할 필요가 없고 ▲범죄 행위가 비교적 단기간에 종료되며 ▲주소록을 이용한 ‘음란한 사진ㆍ동영상 유출 협박 행위’의 실효성이 높아 범인들은 더 조직화되고 있다. ‘랜덤 채팅’ 앱은 대부분 익명성 보장을 이유로 개인 정보와 채팅 내용을 서버 등에 저장하지 않고 있으며, 대표적인 화상채팅 앱인 ‘스카이프’ 는 미국에 본사가 있어 범죄 수사에 어려움이 있다.

 

몸캠피싱 피해과정
1. 채팅 접근
타인 사진을 도용하여 여성으로 가장한 범죄자가 ‘랜덤 채팅’ 앱 또는 ‘모바일 메신저’ 등을 통해 남성 피해자에게 접근 또는 채팅방을 만들어 남성이 접근하기를 기다린다. 


2. ‘스카이프(skype)’ 등으로 이동하여 화상채팅 제의
협박에 필요한 피해자의 음란 동영상을 확보하기 위해, “오빠, 야하게 놀래” 등으로 유혹하며, ‘skype’ 등으로 이동하여 화상채팅할 것을 피해자에게 제의한다.

 

3. 얼굴이 나오게 하여 음란행위 유도
미리 준비해둔 여성 동영상을 보여주며, 상대방도 함께 음란행위를 하도록 유도한다. 협박할 때 유용하게 사용하기 위해 피해자에게 얼굴과 중요 부위가 화면에 나타나도록 요구한다.

 

4. 주소록을 유출하는 *.apk 설치 요구
화상채팅에 필요한 앱이라거나, 화상채팅 중 상대방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아 ‘음성지원용’으로 필요하다며 특정한 파일을 스마트폰에 설치해달라고 피해자에게 요구한다. 대부분 다양한 명칭의 *.apk 파일로서 음란 동영상 녹화에 들어가기 전이나 녹화한 이후에 피해자에게 설치할 것을 요구한다. 
※ ‘음성지원’, ‘skype 1.02’, ‘con6’ 등 명칭으로 직접 전달하거나 특정 url에서 다운 유도. 
악성코드 설치 시 피해자의 주소록이 범죄자에게 유출됨.

 

5. 지인 연락처 명단을 보이며 피해자에게 금전 요구
피해자에게 피해자 지인들의 명단과 연락처를 보여주면서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는 협박과 함께 돈을 요구한다. 연락처가 유출되지 않았더라도 “각종 게시판에 올리겠다”며 협박하는 경우도 있다.

 

6. 대부분 동영상 유포, 송금하더라도 오히려 추가로 돈을 요구
피해자가 돈을 송금하지 않은 사례에서 협박범은 대부분 피해자 지인들로 채팅 그룹을 만든 후 피해자의 동영상을 유포하고 있다. 
범죄자가 운영하는 관리자홈페이지를 해킹해서 피해자의 동영상을 삭제해 유포 피해를 막아주겠다며 피해자에게 접근하며 돈을 요구하는 사례도 있다.

 

피해예방 수칙
1. 몸캠피싱 피해를 예방하는 방법
•스마트폰의 ‘환경설정’ 메뉴에서 ‘출처를 알 수 없는 앱의 설치를 차단’해둠으로써 스마트폰의 보안설정을 강화시키자. 
•특히 출처 불명의 실행파일(*.apk)을 스마트폰에 다운받은 후 이를 스마트폰에 설치하는 행위는 절대 하지 말자.
•‘랜덤 채팅’에서 낯선 미모의 여성과 대화할 때, 언제든지 이러한 범죄의 표적이 될 수 있음을 유의해야 한다. 


2. 만약 피해를 당했다면
•범인들의 송금 요구에 절대 응하지 말자. 
•범인들은 돈을 받았다고 해서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 
•협박 문자나 전화를 받은 즉시, 채팅 화면을 캡처하고 송금 내역 등 증거자료를 준비한 후, 가까운 경찰서에 신고한다. 
•신고 후에는 추가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스마트폰을 초기화하거나, 설치된 악성 프로그램(앱)을 삭제하자. 
•또한 악성 프로그램(앱)으로 인해 유출된 정보에는 주소록(전화번호) 정보 이외에 피해자의 각종 개인정보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으므로, 스마트폰에 연동되어 있던 각종 계정은 탈퇴한 후 새롭게 개설하고 아이디, 패스워드 등도 변경하자.

 

 

배너

발행인의 글


경주, APEC 실사단이 꼽은 ‘최고’ 이유

“매우 만족” “역시 경주” 경주시가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 선정을 위한 현장실사에서 “매우 만족스럽다”는 평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 20일부터 22일까지 사흘간 경주를 시작으로 제주, 인천 등 APEC 개최 후보지 3곳을 대상으로 외교부 현장실사단의 비공개 점검이 이뤄졌다고 경주시는 26일 밝혔다. 실사단이 주목한 곳은 APEC 정상회의장이 될 경주화백컨벤션 센터와 해외 정상들이 묵을 보문관광단지 내 숙박시설. 이곳은 실사단이 지난 20일 첫날 KTX를 통해 경주에 도착한 후 가장 먼저 찾은 곳이다. 실사단은 회의장과 숙박 인프라에 있어 정상회의를 개최하는데 전혀 문제가 될 게 없다는 것을 직접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보문호반을 중심으로 수려한 자연경관과 어우러진 호텔, 리조트와 연수시설에 대해 놀랄 정도로 만족하는 반응을 보였다고 경주시는 전했다. 또 보문관광단지는 민간인 주거지가 없고 모든 시설 기반이 모여 있어 정상회의 안전성과 편의성 그리고 경호 안전 부분이 매우 뛰어나다는 평가를 내렸다고 경주시는 덧붙였다. 실사단은 또 경주가 한국적 정체성을 가장 잘 갖추었다는 데 주목했다고 한다. 동궁, 월지, 월정교, 동부

한국, AI·빅데이터·사물인터넷 도입률 OECD 회원국 중 1위

OECD가 지난 5월 14일 발간한 ‘디지털경제전망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기업들의 디지털 기술 도입률이 다른 OECD 회원국에 비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디지털경제전망보고서’에는 OECD 회원국 내의 10인 이상 기업 중 클라우드 컴퓨팅,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기술 등을 도입한 기업의 비율이 담겼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기업의 약 53%와 40%, 28%가 각각 사물인터넷 기술과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했다. 모두 OECD 회원국 중 1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또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률은 70%를 기록해 5위를 기록했다. OECD 회원국 내 기업들의 평균적인 클라우드 컴퓨팅과 사물인터넷 도입률은 각각 49%와 27%로 높은 편에 속했다. 다만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의 평균 도입률은 각각 14%와 8%에 불과했다. 그 외에도 우리나라의 인터넷 뱅킹 이용률은 약 92%를 기록해 OECD 회원국 중 6위로 나타났다. 또 지난 3개월 동안 인터넷을 활용한 성인의 비율인 인터넷 도입률은 약 97%로 나타나 10위에 위치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는 “우리나라 기업들의 디지털 기술 도입률은 다른 OECD 회원국에 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