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200% 활용하기 줄줄 새는 배터리, 데이터 절약

32.png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너무 빨리 닳는 배터리와 데이터 때문에 불편한 경험을 했을 것이다.  줄줄 새는 배터리와 데이터 소모량 줄이는 방법을 알아보자.

 

요즘은 번화가나 지하철, 버스에서도 무료 와이파이를 제공하지만 속도가 느린 경우가 많고, 동영상, 사진처럼 데이터를 잡아먹는 콘텐츠가 많아져 월말이면 부족한 데이터 때문에 골치를 썩는다. 나도 모르는 사이에줄줄 새는 데이터를 잡아줄 몇 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SNS에 올라오는 동영상 자동재생 해지하기
요즘 SNS는 동영상을 자동으로 재생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편리하긴 하지만 이 때문에 알게 모르게 나가는 데이터도 상당하다. SNS를 자주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이 기능을 사용하지 않는 것만으로도 상당한 효과를 볼 수 있다. 사용하고 있는 SNS 앱에서 ‘WiFi에 연결되었을 때에만 동영상을 재생’하도록 설정하거나 자동재생 기능을 아예 비활성화할 수 있다.


•페이스북: 설정 → 동영상 및 사진 → 동영상 설정 → 자동재생
•트위터: 설정 → 데이터 사용량 → 동영상
•인스타그램: 설정 → 무선데이터 사용 → 데이터 사용량 절약 버튼 활성화


백그라운드 앱 데이터 절약
아이폰 사용자라면 ‘백그라운드 앱 새로고침 끄기’ 기능을 활용하면 좋다. 설정 → 일반 → 백그라운드 앱 새로고침 탭에서 필요없거나 사용하지 않는 앱을 비활성화시켜두면 된다.백그라운드 앱 새로고침은 앱을 사용하지 않을 때에도 최신 상태를 유지해주는 기능이다. 이 기능을 꺼두면데이터는 물론 배터리도 절약되고, 앱을 사용할 때 ‘새로고침’을 하면 최신 상태로 업데이트된다. 다만 메일이나 날씨 등 최신 정보가 필요한 앱은 이 기능을 활성화해두는 편이 좋다.

 

안드로이드도 비슷한 기능을 제공한다. 설정 → 일반 → 계정 및 동기화 탭에서 자동동기화를 비활성화하거나 백그라운드 데이터를 제한해두자. 또는 데이터 사용량 경고에 체크하고 원하는 수치를 설정해두면 데이터사용량이 그에 도달했을 때 사용자에게 알려준다.

 

모바일 테더링(핫스팟) 이용하기
와이파이가 없는 곳에서 데이터도 없이 막막할 때 테더링 기능을 활용해보자. 테더링은 스마트폰을 모뎀으로활용해 노트북이나 다른 IT 기기에서 무선 인터넷을 쓸 수 있는 기능으로, 쉽게 말해 내 스마트폰의 와이파이를 나눠주는 기능이다. 기기에 따라 ‘핫스팟’이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안드로이드 기기 스마트폰은 설정 → 연결 → 테더링 및 모바일 핫스팟에서 핫스팟 버튼을 활성화시키고, IOS기기에서는 설정 → 개인용 핫스팟을 활성화하면 된다. 이 기능을 활성화하면 연결하려는 기기의 와이파이 목록에 내 스마트폰 이름이 나타난다. 비밀번호 입력 후 연결하면 무선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다. 단, 내 스마트폰의 데이터가 다 떨어지면 사용할 수 없고, 접속하는 기기가 많아질수록 속도가 떨어지므로 와이파이 암호는 꼭 설정하는 것이 좋다.

 

보조배터리도, 충전 단자도 없을 땐 이렇게
IOS 기기의 ‘저전력 모드’와 안드로이드 기기의 ‘앱 절전’을 활성화하면 배터리 소모를 줄일 수 있다. 안드로이드는 설정 → 배터리 → 앱 절전 → 상세정보 탭에서 절전 기능을 설정하거나 해지할 수 있다. IOS는 설정→ 배터리 → 저전력 모드를 설정하면 된다. 이 밖에도 화면 밝기를 줄이거나 GPS, 블루투스 등 배터리 소모가 심한 기능은 비활성화하는 것도 배터리 소모량을 줄여준다. 특히 스마트폰을 너무 춥거나 더운 곳에 두면 배터리 잔량이 충분함에도 불구하고 갑자기 전원이 꺼지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므로 주의하자.

 

충전에도 요령이 있다

스마트폰의 배터리는 대부분 리튬이온전지다. 이 때문에 배터리 잔량이 없어 방전되면 전지 내부가 부식되고배터리 용량이 줄어든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배터리 잔량이 0%로 떨어지기 전에 수시로 충전을 하는 편이 좋다. 과거에는 스마트폰을 충전지에 너무 오래 꽂아두면 배터리수명에 좋지 않다고들 했는데, 최근 생산되는 스마트폰에는 PCM(Protection Circuit Module)이 장착되어 있어 배터리의 과충전과 과방전을 방지해준다.

 

편의점 등에서 할 수 있는 급속충전은 빠르고 편리하지만 자주 사용하면 배터리 수명을 단축시키므로 위급한 상황이 아니면 자제하는 것이 좋다. 또 배터리를 빨리 충전하고 싶다면 비행기모드나 절전모드를 설정하거나 스마트폰 전원을 완전히 끄는 등 스마트폰 사용을 차단하면 빠르게 충전할 수 있다.

배너

발행인의 글


노면표시 훼손 상태를 자동으로 판별하는 인공지능 도입한 천안시

천안시가 전국 최초로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도로 노면표시 유지관리 시스템인 로드아이즈(RoadEyes) 솔루션 개발을 완료하고 즉시 도로에 적용한다. 어린이 보호구역, 차선, 횡단보도 등 차량 또는 보행자에게 교통 규제와 지시를 표시하는 노면표시는 운전자와 보행자의 소통을 지원하고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필수적인 안전시설이다. 특히 앞으로 가속화될 자율주행이나 운전자 지원시스템을 위해서도 노면표시 관리의 중요성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에 천안시는 광범위한 도로 노면표시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11일 한국기술교육대학교, KT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해상도 높은 위성사진과 인공지능(AI)을 통한 자동화 점검, 분석 기술인 ‘로드아이즈(RoadEyes)’ 개발에 나섰다. 로드아이즈는 KT의 2022 K-디지털 트레이닝 해커톤 대회 대상 수상작인 위성사진 기반 도시정비 인공지능 서비스 소프트웨어를 고도화한 시스템이다. 인공지능 이미지 객체 인식 기술을 활용해 노면표시의 훼손 상태를 자동으로 판별하고 보수해야 하는 구간을 알려주는 관리기능을 갖추고 있다. 천안시 도심 지역 초정밀 항공사진 1만5000여장을 인공지능 딥러닝 기술로 학습시켜 횡단보

태양광 및 풍력 개척, 세계를 선도하는 호주

기록적인 홍수, 화재, 폭염, 가뭄으로 점철된 한 해에 기후 변화에 대한 시급한 조치의 필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분명해졌다. 그럼에도 국제 에너지 기구(IEA)는 석탄 사용량이 올해 기록적인 수준에 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유는 무엇일까? 서방의 러시아 제재로 인한 천연가스 가격 상승으로 에너지 공급 부족을 메우기 위해 저렴한 석탄 수요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IEA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2022년 석탄 무역, 가격 수준, 공급 및 수요 패턴의 역학을 급격히 변화시켰다”고 밝혔다.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석탄 사용량은 1.2% 증가해 처음으로 80억 톤을 넘어설 것이며, 2013년에 세운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실제로 3대 석탄 생산국인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는 모두 올해 석탄 신기록을 경신했다. 이대로 석탄 산업이 장기화되면 지구에는 심각한 기후 피해가 발생되며 이미 우리는 바뀌는 기후를 몸소 체험하고 있다. 그러나 희소식은 세계의 석탄 사용이 정점에 이르렀고 곧 급격히 감소할 것이라는 점이다. 이는 태양열 및 풍력 발전소 용량이 석탄보다 18배 빠르게 설치되고 있기 때문이다. 호주와 같은 많은 국가에서 석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