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사례

헬싱키시 바닷물 이용 가정 난방사업 추진

핀란드 수도 헬싱키시가 바닷물을 이용해 가정 난방을 하는 지속 가능한 난방사업에 착수했다.
발틱해 해저까지 닿는 터널을 건설해 바닷물을 퍼 올린 다음 히트 펌프로 지역난방을 위한 전기를 생산한다는 복안이다.

 

현재 가동 중인 석탄발전소 2개 중 하나가 해수 이용 에너지 사업 기지로 바뀌고 석탄발전은 2024년 중단된다. 상온을 유지하는 심층 해저수를 끌어올려 히트 펌프로 재처리해 열을 생산하는 바닷물 이용 난방사업은 앞으로 2년 내에 사업계획을 구체화하고 5년 이내에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의 추정 사업비는 약 4억 유로(5,456억 원)이다.

 

 

헬싱키 최대 에너지 기업인 헬렌 오이(Helen Oy)가 스페인 건설사 Acciona SA, 지역인프라기업 YIT Oyj와 손잡고 이 사업을 시행한다. 헬렌 오이에 따르면 2021년에 헬싱키 지역난방의 75% 이상에 화석연료가 사용됐다. 시 당국은 앞으로 해수를 이용해 헬싱키 가구 40%의 난방을 해결하는 것을 1차 목표로 삼았다.

 

현재 대다수 헬싱키 가정은 석탄과 천연가스를 사용해 열과 전기를 생산하는 지구난방시스템으로 난방을 한다. 헬싱키 건축물 90% 이상이 이 난방시스템에 연결돼 있고 2개의 석탄 이용 발전소와 2개의 가스 이용 발전소가 가동 중이다.

 

어떻게 해수를 이용해 난방을 할 수 있는가? 수온이 2℃를 유지하는 발틱해의 해저 심층수를 길이 17㎞의 해저 터널을 만들어 퍼 올린 다음 열교환기(heat exchanger)가 해수로부터 1.5℃의 열을 추출해 바닷속의 다른 터널로 보낸다. 모은 열은 석탄발전소 자리에 설치될 지하 히트 펌프를 통해 온도 80~95℃로 올리는데, 이 정도면 지역난방 네트워크에 사용하기에 충분한 온도이다. 워터 펌프의 용량은 500㎿이다. 히트 펌프는 온도 차이를 이용해 투입 에너지보다 더 많은 에너지를 효과적으로 생산한다. 따라서 해수 온도가 낮은 빙하수가 적합하다.

 

전문가에 따르면 해수를 히트 펌프로 온도를 올리는 것은 기존 지열시스템의 작동 원리와 비슷하지만 대규모 해수를 이용하는 점에서 발열 규모에서 지열시스템과는 비교가 안 된다. 여름철에는 해수를 이용해 생산한 에너지로 헬싱키의 지구 냉방도 해결할 수 있다.

 

 

신재생업체인 악시오나(Acciona)의 관계자는 해수 이용 열발전 규모가 확대될 경우 헬싱키 전체의 난방을 해결할 때가 올 수 있다고 말했다.

 

겨울철에 뜨거운 물을 충분히 뽑아 올리려면 해저 50m에서 70m까지 내려가 작업해야 하는데 수심이 30m 정도 밖에 안 되는 북해(네덜란드 인근)와 달리 발틱해는 바다가 깊다. 핀란드는 북해 연안보다 더 춥고 열에너지를 얻기에 적당한 바닷물이 풍부하다.

 

현재 알래스카의 주노와 노르웨이의 드람멘 같은 규모가 작은 도시들이 해수와 히트 펌프를 이용한 에너지 생산을 추진하고 있으나 헬싱키 해수 이용 난방사업은 실현되면 세계 최대 규모가 된다.

 

헬싱키는 석탄, 석유, 천연가스 같은 화석연료 의존도가 매우 높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에너지 가격 폭등으로 화석연료에 대한 의존도는 더 높아졌다. 해수 이용 난방사업 계획은 이런 배경에서 그 필요성이 절실해졌다. 시 당국은 2035년까지 지역난방시스템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완전히 없애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핀란드 정부는 2029년까지 에너지 생산을 위한 석탄 사용을 전면 금지했다. 이에 따라 헬싱키는 서둘러 지역난방시스템을 바꿔야 할 형편이다.

 

시 당국이 이산화탄소 억제를 위한 도시난방 솔루션 공모에 100만 유로(13억 9,000만 원)를 투입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헬렌 오이는 지구난방시스템의 히트 펌프를 가동하는 전기 생산에 핵연료 및 재생에너지원 사용을 추진하고 있다. 이 기업은 이미 데이터 센터와 스케이팅장에서 나오는 폐열을 재사용하고 있다. 헬싱키시는 히트 펌프 외에 쓰레기 발전 및 지열 등 다른 대체 에너지원 사용을 추진 중이다.

배너

발행인의 글


삼척시, 오는 23일 이사부독도기념관 개관

삼척시가 오는 7월 23일 이사부독도기념관을 개관하고 시범운영에 돌입한다. 삼척시는 신라 장군 이사부의 개척 정신과 얼을 되새기고 독도를 중심으로 하는 해양 영토 수호 의지를 고취하고자 이사부독도기념관을 건립했다. 이사부독도기념관은 삼척시 정하동 187-5번지 일원에 연면적 3,274.71㎡ 규모로 관광안내센터, 이사부관, 독도체험관, 복합휴게공간을 갖추고 있다. 전시실은 이사부관과 독도체험관 2곳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사부관은 이사부 장군의 우산국 복속 과정을 상징화하여 표현하는 실감 영상관과 독도의 생태를 미디어아트로 시각화하는 미디어 큐브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독도체험관은 아름다운 생명들이 살아 숨쉬는 독도를 소재로 미디어아트로 재구성한 실감 영상관과 독도와 동해 생물들과 교감하는 인터랙티브 체험공간인 미디어 스케치북을 구성해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전시 관람의 기회를 제공한다. 삼척시는 이사부독도기념관 개관을 맞이하여 전시와 공연 등 풍성한 즐길거리도 준비하고 있다. 한편 이사부 장군의 용기와 도전 정신을 회화, 조각, 영상 등 다양한 매체로 표현하는 특별 기획 전시와 더불어, 오는 7월 27일부터 8월 4일까지 이사부독도기념관 야외 특설무대에서 미디

G20 17개국 국민 68% 부유세 도입 찬성...한국은 찬성률 71%, 반대는 10%에 그쳐

인류가 당면한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해 만들어진 국제기구 ‘로마클럽’이 주도하는 지속가능 성장 프로젝트 '어스포올'(Earth4All)과 여론조사기관 입소스는 6월 24일 G20 18개국 설문조사에서 17개국(중국 제외)에서 부유세 찬성 의견이 3분의 2를 넘었다고 밝혔다. 이 설문조사에서는 G20 국가 중 18개국에서 각각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부유세와 기후변화 등을 포함한 경제 및 정치적 변화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17개국 국민의 68%가 경제와 생활방식의 주요 변화를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부유층에 부유세를 부과하는 것에 찬성했다. 반대는 11%에 그쳤고, 70%는 부유층에 대한 높은 세율을, 69%는 대기업에 대한 세율 인상을 지지했다. 단 중국에서는 일부 질문이 제외됐다. 한국의 부유세 지지율은 71%로 17개국 평균보다 3%포인트 높았고, 인도네시아(86%), 튀르키예(78%), 영국(77%), 인도(73%)에 이어 5번째로 높았다. 반대의견은 10%였고, 찬성도 반대도 않는다는 의견이 17%, 모르겠다는 응답은 2%였다. 부유세 찬성률이 낮은 나라는 사우디아라비아(54%), 아르헨티나(54%), 덴마크(55%) 등이었으나 이들 국가도 찬성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