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국민이 파이팅하는 2023년

2022년 한 해가 저물고 2023년 새해입니다.

‘다사다난’으로도 다 표현되지 않는 힘들고 어려운 한 해였습니다.

2022년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모두 바뀌는 해여서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는 가운데 기대보다는 힘든 한 해가 되고 말았습니다.

 

통합과 협치보다는 대립하고 갈등하는 국내 정치도 문제려니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연초부터

세계 경제와 국제 정치에 먹구름이 드리워지기 시작했습니다.

가뜩이나 북한 핵 문제로 어려운 한반도에 설상가상 이었죠.

그 결과로 3고(고물가, 고금리, 고환율)현상은 우리 경제와 민생에

직격탄이 되고 있습니다.

또 10·29 이태원 참사는 국민을 참담케 하였고,

국제 사회에도 낯을 들 수 없는 초대형 재난이었습니다.

 

2023년 우리는 어떻게 살아남아야 할까요?

OECD는 2023년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을 1.8%로 세계 경제 성장률

3.1%보다 낮게 전망했고, 정부가 발표한 ‘2023년 경제정책 방향’에서도

1.6%로 제시했습니다.

 

마티아스 콜먼 OECD 사무총장은 각국 정부가 위기 극복을 위한

단기 및 중기 정책 수단을 동원해 회복의 기반을 다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2023년 새해는 우리 국민에게 꿈과 희망이 필요합니다.

우리 지방정부가 앞장서 민생을 챙기면 힘이 나겠습니다.

위기는 기회, 성장은 타이밍입니다.

중앙정치에 휘둘리지 않는 뚝심으로

서민이 살 만하다고 느끼도록 경제 성장을 제안합니다.

일방통행 아닌 협치로~요.

 

2023년 받고 싶은 선물로 모두 부자 되세요~.

 

2023년 1월 《지방정부》, 《지방정부 tvU》 발행인 이영애 

배너

발행인의 글


삼척시, 오는 23일 이사부독도기념관 개관

삼척시가 오는 7월 23일 이사부독도기념관을 개관하고 시범운영에 돌입한다. 삼척시는 신라 장군 이사부의 개척 정신과 얼을 되새기고 독도를 중심으로 하는 해양 영토 수호 의지를 고취하고자 이사부독도기념관을 건립했다. 이사부독도기념관은 삼척시 정하동 187-5번지 일원에 연면적 3,274.71㎡ 규모로 관광안내센터, 이사부관, 독도체험관, 복합휴게공간을 갖추고 있다. 전시실은 이사부관과 독도체험관 2곳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사부관은 이사부 장군의 우산국 복속 과정을 상징화하여 표현하는 실감 영상관과 독도의 생태를 미디어아트로 시각화하는 미디어 큐브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독도체험관은 아름다운 생명들이 살아 숨쉬는 독도를 소재로 미디어아트로 재구성한 실감 영상관과 독도와 동해 생물들과 교감하는 인터랙티브 체험공간인 미디어 스케치북을 구성해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전시 관람의 기회를 제공한다. 삼척시는 이사부독도기념관 개관을 맞이하여 전시와 공연 등 풍성한 즐길거리도 준비하고 있다. 한편 이사부 장군의 용기와 도전 정신을 회화, 조각, 영상 등 다양한 매체로 표현하는 특별 기획 전시와 더불어, 오는 7월 27일부터 8월 4일까지 이사부독도기념관 야외 특설무대에서 미디

G20 17개국 국민 68% 부유세 도입 찬성...한국은 찬성률 71%, 반대는 10%에 그쳐

인류가 당면한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해 만들어진 국제기구 ‘로마클럽’이 주도하는 지속가능 성장 프로젝트 '어스포올'(Earth4All)과 여론조사기관 입소스는 6월 24일 G20 18개국 설문조사에서 17개국(중국 제외)에서 부유세 찬성 의견이 3분의 2를 넘었다고 밝혔다. 이 설문조사에서는 G20 국가 중 18개국에서 각각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부유세와 기후변화 등을 포함한 경제 및 정치적 변화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17개국 국민의 68%가 경제와 생활방식의 주요 변화를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부유층에 부유세를 부과하는 것에 찬성했다. 반대는 11%에 그쳤고, 70%는 부유층에 대한 높은 세율을, 69%는 대기업에 대한 세율 인상을 지지했다. 단 중국에서는 일부 질문이 제외됐다. 한국의 부유세 지지율은 71%로 17개국 평균보다 3%포인트 높았고, 인도네시아(86%), 튀르키예(78%), 영국(77%), 인도(73%)에 이어 5번째로 높았다. 반대의견은 10%였고, 찬성도 반대도 않는다는 의견이 17%, 모르겠다는 응답은 2%였다. 부유세 찬성률이 낮은 나라는 사우디아라비아(54%), 아르헨티나(54%), 덴마크(55%) 등이었으나 이들 국가도 찬성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