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민 의견 듣고 맞춤 정책 만든다

기장군, 한국갤럽조사연구소 의뢰해 군민 900명 면접 조사
11월 30일까지 조사 후 연말 공표 예정

정종복 군수가 ‘임기 시작하면 기장군 최초 군민 욕구 조사를 실시하겠다’는 약속을 지켜 11월 말까지 군민 면접 조사가 시행된다. 군민들의 정책 선호 우선순위를 파악해 군정에 최대한 반영하겠다는 의지의 관철이다.

 

기장군이 맞춤형 정책 만들기에 앞서 군민들 의견을 듣는 ‘기장군민 정책 욕구 조사’를 실시해 연말에 널리 알리기로 했다.

 

또 대면 조사 후 그 결과를 과학적·다각적으로 분석해 주민의 행정 욕구를 파악하고 이를 맞춤형 정책 입안의 기초 자료로 마련하겠다는 취지다.

 

이를 위해 기장군은 수요를 제대로 파악하기 위해 균형 잡힌 문항을 설계하고, 조사 결과가 실질적인 정책 입안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분석하고 대안을 제시한다.

 

특히 민선 8기 정책 환경을 구체적·객관적 상황을 분석하고 대응 방안을 도출하여 군민의 생활과 행정에 대한 만족도와 기대 욕구를 파악해 정책 환경에 대한 촘촘한 분석과 대응 방안을 도출한다.

 

구체적인 조사 항목은 △ 기장군 업무 분야별 중요도 평가 △ 민선 7기에 대한 평가와 만족도 △ 기장군의 긍정적 및 부정적 변화 △ 기장군 거주 만족도 △ 일상에서 겪는 어려움과 군이 관심 두고 정책적으로 접근해야 할 문제 △ 민선 8기 기장군 군정 방침에 대한 적합도 △ 희망하는 공약별 세부 추진과제 △ 세부 부문별 중요 정책 △ 미래 모습 중요하게 생각하는 평가 △ 군에 바라는 점으로 구성됐다.

 

기장군에 따르면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서 만 19세 이상 기장군민 900명 대상 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한다.

18~29세, 30~39세, 40~49세, 50~59세, 60~75세 5개 연령 구간에 해당하는 남성 450명, 여성 450명이다.

 

조사 결과 분석 후 12월 말 공표하고 나면 이를 정책 환경 분석과 대안 마련, 신규 정책 수립 시 반영한다는 게 기장군 관계자의 설명이다.

 

앞서 기장군은 이번 군민 정책 욕구를 조사하기 위해 지난 9월 28일 용역 계약 체결 후 10월 17일 조사원 교육을 마쳤다. 이후 10월 21일부터 11월 14일 기준 320명 대상으로 면접조사를 마쳤다.

 

기장군 정종복 군수는 “군정 사상 처음 실시하는 정책 욕구 조사를 통해 군민들의 정책 수요를 파악하고 이를 정책에 반영함으로써 민선 8기 군정 목표 ‘행복을 품은 도시, 미래를 여는 기장’ 실현을 최선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발행인의 글


한국섬진흥원, 섬 특성화사업 본격 '스타트'

한국섬진흥원(KIDI, 원장 오동호)이 12월 1일 충남 보령 삽시도에서 섬 주민을 대상으로 워크숍을 열고 ‘섬 특성화사업’ 첫 스타트를 끊었다. 특성화사업과 연계한 시범컨설팅도 동시에 진행된다. 한국섬진흥원은 12월 1일 오후 삽시도 복지회관에서 전만권 부원장을 비롯한 한국섬진흥원 관계자, 특성화사업 주민 추진단, 충남도, 보령시, PM단, 컨설팅단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민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주민워크숍은 섬 특성화사업의 일환으로, 마을 자원을 발굴하고 발전방향을 설정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섬진흥원 소개로 열린 주민워크숍은 ▲사업계획 발표 ▲마을 자원 발굴 및 발전 방향 논의 ▲사업공유 및 주민의견 청취 순으로 이뤄졌다. 다음날 2일에는 시범컨설팅단이 주민 컨설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민 니즈를 파악하고 분야별 컨설팅 수요 발굴 및 컨설팅 방향 설정 등 컨설팅을 시범운영한다. 행정안전부가 시행 중인 ‘섬 특성화사업’은 지속가능한 섬마을 조성을 위해 섬 주민이 조직체를 구성하고 마을발전 계획을 수립, 소득사업과 마을활성화 활동 추진 지원을 위한 사업이다. 행정안전부는 소외된 섬지역 발전을 위해 국비공모를 통한 섬 특성화사업을 1단계(기

뉴욕시 소기업 위한 원스톱 포털 구축

‘소기업을 위한 원스톱 포털 구축’ 조례(법안 0116-2022)가 9월 29일 뉴욕시의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앞으로 뉴욕시 소상인들은 모든 허가와 면허 취득을 포털 웹사이트에서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줄리 메닌(민주·맨해튼) 뉴욕시의원이 상정한 ‘소기업을 위한 원스톱 포털 구축’ 조례안(Int 0116-2022)이 의회를 통과해 뉴욕시 소상인들은 새로 개설하는 온라인 포털 사이트를 통해 허가 및 면허 신청부터 취득, 연장 등 업소 운영을 위한 전 과정을 일괄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조례안은 뉴욕시의 정보기술 통신 책임자가 2025년 2월 1일까지, 그 이후에는 매년 2월 1일까지 시장과 의회 의장에게 전년도에 실시한 포털 업데이트 상황, 제기된 민원 및 불편 사항과 그 같은 민원과 불편 사항을 처리하는 데 걸린 시간 등을 포함한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의무화해 조례의 실효성을 높였다. 또 한 가지 뉴욕시 산하 소기업 서비스국이 직접 다른 도시에 있는 기관들에 요청해 필요한 정보를 포털에 올리게 하고 매년 포털의 효율성과 효용성을 평가하도록 하고 있다. 조례는 2023년 11월 1일 발효하며, 뉴욕시 소기업서비스(SBS)국은 그때까지 이 포털을 구축해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