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정무부시장에 오신환 전 국회의원 내정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시장을 보좌해 국회‧시의회 및 언론‧정당과 서울시의 업무를 협의‧조정하는 직위로, 시장이 임명하는 차관급 정무직공무원이다.

 

서울시는 민선8기 서울시 대외협력 업무를 총괄할 정무부시장에 ‘오신환(만51세) 전 국회의원’을  2022년 8월 9일자로 공식 임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신환 내정자는 제19대~20대 서울 관악(을) 국회의원 출신으로 바른미래당 시절 70년대생 최초의 교섭단체 원내대표를 지내는 등 정치력을 평가받아왔으며, 제7대 서울시의원 출신으로서 시의회의 역할과 업무에도 정통한 만큼, 서울시의회 국민의힘 의원들은 물론 민주당 의원들과도 적극적인 대화로 협치 기반 조성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 대선에선 선대위 상황1실장, 정무수행실장으로 당시 윤석열 후보를 직접 수행하는 등 여권 내에서 계파를 초월해 두루 신임을 얻고 있는 것이 강점으로 꼽힌다.

 

오신환 내정자는 이 같은 강점을 바탕으로 대통령실과 당, 중앙정부 및 서울시의회와 적극적인 소통과 협력을 통해 서울시의 안정적인 시정 운영 및 서울시 현안의 성공적인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아울러 당 중앙청년위원장을 지낸 대표적인 청년정치인으로서 국민의힘 취약지역인 관악구에서 재선 국회의원을 지낸 만큼, 오세훈 시장의 주요 지지기반인 청년세대와의 소통은 물론 서울시의 ‘약자와의 동행’ 기조 확장에도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인적사항
❍ 성    명 : 오 신 환(吳晨煥)
❍ 생년월일 : 1971. 2. 7.(만51세) 

 

학    력
❍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 졸업(학사)
❍ 고려대학교 정책대학원 아태지역연구학과(석사과정 수료)
  
주요경력
❍ 협동조합 하우스 이사장(20.8.~ 22.6.)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19.5.~20.1.) 
❍ 제20대 국회의원(16.5.~20.5.) 
❍ 제20대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검찰경찰개혁 소위원장(18.11.~19.4.) 
❍ 제20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18.7.~18.10.)
❍ 제20대 국회 운영위원회 위원(17.12.~18.5.)
❍ 새누리당 홍보본부 본부장(16.9.~16.10.)
❍ 제19대 국회의원(15.4.~16.5.) 
❍ 새누리당 중앙청년위원회 위원장(12.8.~13.8.)
❍ 서울시의회 제7대 시의원(06.7.~10.3.)
 

배너

발행인의 글


공무원노동조합 "공무원에 일방적 희생 강요말고 임금삭감, 통합활용정원제 도입 안 돼"

2,000명 넘는 전국 지방 공무원이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앞에 모여 ‘임금인상 쟁취’, ‘인력감축 저지’, ‘윤석열 정부 규탄’을 외치며 한목소리 냈다.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석현정, 이하 공노총)은 10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전호일, 이하 공무원노조)과 공동으로 ‘공무원노동조합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었다. 석현정 위원장은 “기록적인 폭우로 큰 희생과 피해가 있음에도 집회해야 하는 데 마음이 무겁지만, 코로나 3년 동안 현장에서 최선을 다한 조합원들이 실질적인 임금삭감, 인원감축에 얼마나 분노하는지 그 절실함을 알기 때문에 엄중한 시기임에도 집회를 열었다”고 꺼냈다. 석현정 위원장은 대통령 취임 100일이 채 안 됐는데 노골적으로 반 공무원·반노동 노선을 보인 것은 20%대 지지율을 보이는 윤석열 대통령이 처음인 것 같다며 물가가 고공행진을 이어감에도 고통 분담을 강요하며 최저임금도 못 받는 하위직 공무원 노동자에게 2023년도 공무원 보수 동결을 운운하고 있으며, 현장에선 인력 부족에 허덕임에도 정부는 앞으로 5년간 공무원 수를 현재 수준으로 유지하고 신규 채용을 줄이는 내용의 통합활용정원제를 도입하겠다고 한 데 대해 일갈했다.

호주의 최저 실업률

호주의 공식 실업률은 지난달 8만 8,400개의 일자리가 추가되면서 3.5%로 떨어졌다.이는 지난 3개월 동안 실업률 3.9%에서 급격히 하락하며, 1978년 호주 통계청 (ABS)의 일자리 수가 월간이 된 이후 최저 실업률을 기록했다. 호주통계청은 6월에 8만 8,000명이 더 고용됐고, 실업자가 5만 4,000명 감소해 실업률이 0.4% 하락했다고 밝혔다. ABS 노동통계 책임자 B. 자비스는 “실업률이 2.7% 였던 1974년 8월 이래 가장 낮은 실업률이다”라고 말하며 “여성의 3.4% 실업률은 1974년 2월 이후 가장 낮았고, 남성의 3.6% 실업률은 1976년 5월 이후 가장 낮았다.”라고 전했다. 호주 경제에 대한 또 다른 긍정적인 소식은 일자리를 찾는 사람들의 숫자가 증가함에도 실업률이 하락했으며 참여율이 66.8%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점이다. 구직 자가 많아졌음에도 아직 일을 찾는 사람(6월은 49만 명)과 거의 같은 수의 공석(5월 은 48만 명)이 있었다. 이는 코로나19가 시작되기 전 3배의 사람들에 비해 일자리당 약 1명의 실업자에 해당한다고 자비스는 덧붙였다. 실업률은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를 제외한 모든 주에서 감소세를 보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