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세계 경제 회복세, 올해 5.7% 성장

OECD중간경제전망-우리나라 올해 경제성장률 4.0%

OECD는 중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세계 경제의 GDP가 올해 5.7%, 내년에는 4.5% 각각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5월에 전망한 것과 비교해 올해 성장률은 0.1% 낮추고, 내년 성장률은 0.1% 상향 조정했다.

G20은 올해 6.1% 내년 4.8%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선진국 경제는 유럽의 강력한 경제적 반등, 내년 중 미국의 추가적인 재정지원, 그리고 가계 소비가 되살아나 성장 전망이 밝다. 올해 나라별 성장률 전망은 캐나다 5.0%, 독일 2.9%, 프랑스 6.3%, 이탈리아 5.9%, 스페인 6.8%, 영국 6.7%, 미국 6.0%이다.


OECD는 올해 우리나라의 성장률을 4.0%로 지난 5월 전망치보다 0.2% 상향했다. 내년 성장률은 2.9%로 5월보다 0.1% 높였다. 일본은 올해 2.5%, 내년에 2.1%, 중국은 올해 8.5%, 내년에 5.8%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 경제의 GDP는 이미 코로나 팬데믹 이전 수준을 넘어섰으나 올해 중반 생산량 수준은 팬데믹 이전에 비해 아직까지 3.5%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으며, 백신 접종률이 낮은 신흥 개도국에서 생산과 고용 간 격차가 상존한다고 OECD는 분석했다. 


미국의 경우 생산량은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했으나 고용은 아직까지 팬데믹 이전보다 낮은 수준이다. 유럽에서는 고용은 유지되고 있으나 생산량과 근로시 간은 팬데믹 이전으로 완전히 회복하지 못했다. 백신 접종률이 높은 나라에서는 델타변이의 충격이 아직까지는 크지 않지만 그렇지 않은 지역에서는 경제동력 을 약화시키고 있으며, 세계 공급망과 비용에 대한 압력을 가중시키고 있다. 

 

최근 몇 개월 동안 원자재가 상승, 공급 애로, 소비 증대로 소비자물가지수가 상승하고 있다.

 


미국, 캐나다, 영국 그리고 일부 신흥개도국에서 소비자 물가가 크게 상승하고 있으나 유럽, 아시아 등 다른 나라에서는 물가상승률이 비교적 낮은 편이다. 미국의 인플레율이 5%를 넘었으나 유럽, 아시아 주요 국가에서 인플레율은 높지 않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최근 물가 상승은 공급이 수요에 미치지 못하는 자동차 등 내구재와 대면서비스 업종에서 뚜렷하다.


OECD는 2분기와 3분기 분기 경제 전망 사이에 공개한 중간 경제전망에서 이같이 밝혔다. OECD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적 수요 증대, 공급 애로, 재고 소진으로 원자재가와 운송비가 특히 미국과 유럽에서 상승세가 두드러진다. 올해 7월과 8월 원자재 가격은 1년 전보다 약 55% 상승했다.  유가는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중국과 선진국의 수요 증가로 금속 가격이 폭등하고 식품 가격은 10년 만에 최고수준으로 올랐다.  2020년에 시작된 콘테이너화물 운송비는 올해 들어 급상승하고 있다.  


원자재 가격 상승, 세계적 해운 운임 상승으로 G20의 소비 자물가 상승률이 1.54%p 더 높아졌다. G20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말 4.5%까지 오르고 내년이 되면 점차 완화 돼 연말까지 3.5%로 낮아질 것으로 전망되지만 여전히 팬데믹 이전 수준보다는 높을 것으로 예상됐다. 공급 애로는 점차 사라지고, 임금 상승은 둔화되고, 인플레 기대심리는 잡힐 것이지만 단기적으로는 여전히 물가 압박이 상존한다.


앞으로 소비 수요가 커지고 실업률이 낮아지겠지만 백신 보급이 늦어지고 새로운 바이러스 변이가 확산된다면 회복은 더뎌지고 실업 상황은 악화될 수 있다. 일부 신흥개도국의 높은 재정부채와 물가 상승으로 인해 정책 선택의 어려움이 가중돼 경제 회복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고 OECD는 내다봤다.

배너

발행인의 글


소상공인 돕는 자영업 닥터제 추진한다

대전시가 맞춤형 1대1 컨설팅과 경영교육, 최대 200만 원 한도 내에서 시설개선비를 지원하는 '자영업 닥터제'를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와 고물가·고금리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매출 회복과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맞춤형 1대1 컨설팅은 전문가가 사업장을 직접 찾아 사전 경영진단하고 점포 실정에 맞게 경영기술과 마케팅, 법률지원 등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컨설팅 결과 영업환경 개선이 필요한 점포는 총사업비의 80% 범위 안에서 최대 200만 원의 시설개선비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기업형 소상공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경영과정 전문 교육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참여 업체가 안정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기반을 확충하기 위해 단계별 프로그램을 모두 이수한 소상공인은 최대 2,000만 원 한도 안에서 소상공인 성장자금을 융자받을 수 있다. 신청은 10일부터 31일까지 온라인 (dc.djbea.or.kr)이나 자영업 닥터제 운영본부 방문 접수도 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청이나 대전일자리경제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자영업 닥터제 운영본부(042-488-4809)로 문의할 수 있다. 대전시 유철 소상공인과장

[특집 NFT뉴욕 현장 인터뷰] Dr. Quinn Button NFT.NYC 성장 부서 부사장

최원재_ 안녕하세요~ 한국에 위치한 월간 《지방정부》 최원재 연구원입니다. 이렇게 만나뵙게 되어 감사드립니다. 자기소개 부탁드려도 될까요? Quinn Button_ 안녕하세요, 저는 퀸 버튼 박사입니다. 저는 NFT.NYC 성장 부서의 부사장을 맡고 있습니다. 네 번째 NFT.NYC에 참여하게 돼서 정말 기쁘네요. 올해는 ‘NFT의 다양성’을 주제로 열렸고 사람들이 어떻게 NFT를 사용하고 또 어떤 방향을 가지고 있는지 축하하고 공유하는 장입니다. 여기에 모인 사람들이 무슨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고 NFT를 어떻게 사용하려고 하는지 빨리 듣고 싶습니다. 여기 모인 많은 사람이 NFT의 유용성에 관심이 클 것 같습니다. 작년엔 5,500명이 참여했는데 올해는 1만 5,000명이나 참여했습니다. 이는 분명 NFT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것을 증명하지 않을까요? 무엇을 좋아하든 오늘 여기 NFT.NYC에서 찾을 수 있을 겁니다. 저도 빨리 나가서 사람들과 소통하고 싶네요! 최원재_ 소비자행동과(consumer behavior)에서 박사를 따셨다고 들었는데 NFT에 관심을 가지게 된 이유가 무엇인가요? Quinn Button_ 저 같은 경우 2019년에 박사학위 취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