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 반려 동물 문화 만들어가는 평택시

URL복사

전국적으로 반려 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늘어나는 가운데 동물 유기는 물론 이웃간의 마찰이나 불화, 갈등도 커져가고 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경기도 평택시가 올바른 반려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나가고 있다.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시민 문화교실 

 

시는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시민 문화교실을 통해 가정견 기초교육과 문제행동 교정, 개인별 상담 등 프로그램이 운영 중이다. 

 

2019년에 시작한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시민 문화교실은 총 4기로, 기수당 30명씩 운영됐다. 이 교실은 주1회 교육 총 5주 과정으로 △ 기초이론 △ 문제행동 교정 △ 펫티켓 등 교육 전 과정이 반려견과 함께하는 실습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올해는 코로나19라는 특수 상황을 감안해 (사)유기견 없는 도시를 통해 비대면 교육으로 진행하고 있다. 

 

평택시는 지난해 지역에 주소지를 둔 동물등록 소유자의 반려견에 한해 지정동물병원을 통해 동물등록 전자칩을 지원하기도 했다.  

 

 

마음껏 뛰놀 수 있는 반려견 놀이터 

 

시는 반려동물 인구 증가에 따라 반려인과 비반려인 간의 마찰을 막고 반려동물에게는 목줄 없이 마음껏 뛰놀 수 있는 놀이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반려견 동반 시민쉼터'란 이름으로 반려견 놀이터를 조성 중이다. 

 

2019년 2억 원을 들여 이충레포츠공원 내에 조성한 반려견 동반 시민쉼터는 2,000㎡(605평) 규모rhkd로 빛 가림막과 휴게 시설 등을 갖췄다. 

 

 

평택시 축수산과 관계자에 따르면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이용자가 줄어들었지만, 작년 기준으로 평일에는 50~70명가량이, 주말에는 120명이 넘는 시민들이 즐겨 찾았다고 전했다. 

 

평택시는 올해 남부권으로는 당산근린공원, 서부권으로는 신당근린공원 내에 1개소씩 2개소의 반려견 동반 시민쉼터를 꾸릴 계획이다. 현재 이들 지역에 반려견 놀이터 조성을 위해 설계 중이며, 이번달에 마치면 바로 착공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운영 중인 이충 반려견 동반 시민쉼터에서 진일보한 반려견 놀이터를 만들기 위해 시는 10월 7일 인천 연수구의 송도 도그파크를 찾아 반려견 놀이시설과 견주 쉼터와 같은 시설물을 둘러보고 오기도 했다. 

 

평택시 관계자는 "반려동물 인구 1,000만 시대에 반려동물을 기르는 시민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귀 기울이고 반려견 놀이터를 권역별로 조성해 성숙한 반려동물 복지문화 조성에 다가서겠다"고 밝혔다. 

 

 

찬성 반대
찬성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발행인의 글


두둑해진 통장, 청년지원금 들어왔나?

코로나 19로 인한 취업난이 전 세계적 화두다. 고용노동부는 취업의 어려움을 겪는 청년을 위해 '청년특별구직지원금'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24일 자정 접수 마감을 기점으로, 청년특별구직지원금 2차 접수 신청자는 총 16만 9,496명에 달한다. 1차 신청자에겐 추석 전에 지급이 모두 완료된 바 있다. 4차 추경이 통과되자마자 지급 대상자를 행정 데이터베이스에서 추출해 신속하게 신청 안내를 한 효과. 2차 접수는 100% 온라인으로 진행됐고, 과부하를 예방하기 위해 '마스크 요일제'로 익숙해진 출생연도별 요일제를 도입해 안정적으로 신청을 받았다. 2차 청년특별구직지원금은 오는 11월 17일까지 심사결과를 문자로 통보하는 것을 시작으로 11월 18~22일까지 이의 접수를 받고, 11월 말에 일괄 지급한다. 정부와 지자체의 다양한 청년 지원 정책은 '온라인 청년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온라인 시대, 대한민국 '디지털 정부'는 OECD 평가에서 종합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유능하다. 몰라서 못 받는 혜택이 없도록 온라인 청년센터에서 디지털 정부의 다양한 지원 정책들을 빠짐 없이 확인하자. 온라인 청년센터 바로가기

한국관광공사, 빅데이터로 맞춤형 여행지 추천 '여행예보' 서비스 실시

문화체육관광부는 10월 28일부터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빅데이터를 이용해 맞춤형 여행지를 추천해주는 '여행예보' 서비스를 시작했다. 여행예보는 통신, 교통, SNS, 기상 등의 다양한 자료를 기반으로 여행 예정 일자, 출발지, 방문 유형 등 개인의 여행 선호 사항을 입력하면 맞춤형 여행지를 추천해주고 혼잡도 등 여행 예정일의 여행지 상태를 미리 알려주는 서비스다. ↓아래 그림을 클릭하면 여행예보 서비스로 이동합니다. 문체부는 전국 관광지 1천 곳의 정보를 제공하며 연말까지 최대 1천 곳을 추가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여행예보 서비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이 상대적으로 덜 혼잡하고 개인 선호에 적합한 여행지를 선택해 소규모, 가족 단위로 안전한 개별여행을 설계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행예보를 경험해 보신 후 여행예보 이벤트에도 참여해보세요! 쏠쏠한 선물이 기다리고 있다고 하네요!^^

미국 뉴욕시 코로나19 확산으로 탈뉴욕 열풍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도심을 벗어나 외곽으로 이주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도시 코로나19 사태에 탈(脫)뉴욕 ‘러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도심에 거주하던 사람들이 외곽 지역으로 대거 이동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뉴욕 타임스》가 보도했다. 《뉴욕 타임스》에 따르면 한때 많은 이들이 거주를 꿈꿨던 뉴욕이 이제 ‘탈출’을 꿈꾸는 곳으로 변해가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도심 번화가에 살던 이들이 더 넓은 공간을 누릴 수 있는 교외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브루클린의 한 이사업체에 따르면 지난 5~6월 뉴욕에서 다른 주로 이주하기 위한 이사 견적이 전년 동기 대비 200% 이상 늘었고, 지난달에는 165% 이상 증가했다. 이들 상당수가 뉴욕시 인근 교외로 이주하려는 사람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시 북부 웨스트체스터의 주택 거래량은 전년보다 112% 늘어나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뉴욕주와 접한 코네티컷주 페어필드 카운티에서도 72% 상승했다. 같은 기간 뉴욕 도심 맨해튼의 부동산 매매는 전년보다 56%나 줄었다. 반면 뉴욕시 인근 뉴저지주, 웨스트체스터 카운티, 코네티컷, 롱아일랜드 등 교외의 주택 수요는 급증했다. 한 부동산 감정평가업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