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긴급재난지원금! 국민의 소리는?

URL복사

2차 긴급재난지원금 선별지급! 국민들의 목소리는?

 

9월 6일 당정청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어려움을 겪는 계층을 선별해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그에 따른 국민들의 의견이 많이 갈리고 있는데, tvU 데이터랩을 통해 국민의 목소리를 알아보자.

 

 

 

http://www.thevoiceofus.co.kr

찬성 반대
찬성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발행인의 글


이재명 경기도지사, 택배 노동자 전담 TF 가동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특유의 '사이다 행보'에 나섰다. 최근 국정감사의 이슈로 떠오르는 등 사회적 관심이 커진 택배 노동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마련됐다. 경기도는 이재명 지사의 민선7기 도정철학인 ‘노동이 존중받는 경기’ 실현의 일환으로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사·불공정계약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협의 전담 기구인 '택배 노동자 지원 전담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다고 28일 발표했다. '택배 노동자 지원 전담 태스크포스'는 택배 노동자의 장시간 노동으로 인한 과로사 문제를 해결하고 불공정 계약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택배 노동자들을 지원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경기도 노동국장을 중심으로 공정국, 보건건강국, 철도항만물류국, 홍보미디어담당관이 태스크포스팀 구성원으로 참여하며, 노동 분야 외부 전문가들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도 함께 논의에 동참한다. 경기도는 지난 23일 태스크포스 1차 회의를 연데 이어 오늘(28일) 2차 회의를 진행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태스크포스 구성을 계기로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된 선제적이며 실질적인 지원 정책들을 발굴·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택배

미국 뉴욕시 코로나19 확산으로 탈뉴욕 열풍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도심을 벗어나 외곽으로 이주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도시 코로나19 사태에 탈(脫)뉴욕 ‘러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도심에 거주하던 사람들이 외곽 지역으로 대거 이동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뉴욕 타임스》가 보도했다. 《뉴욕 타임스》에 따르면 한때 많은 이들이 거주를 꿈꿨던 뉴욕이 이제 ‘탈출’을 꿈꾸는 곳으로 변해가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도심 번화가에 살던 이들이 더 넓은 공간을 누릴 수 있는 교외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브루클린의 한 이사업체에 따르면 지난 5~6월 뉴욕에서 다른 주로 이주하기 위한 이사 견적이 전년 동기 대비 200% 이상 늘었고, 지난달에는 165% 이상 증가했다. 이들 상당수가 뉴욕시 인근 교외로 이주하려는 사람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시 북부 웨스트체스터의 주택 거래량은 전년보다 112% 늘어나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뉴욕주와 접한 코네티컷주 페어필드 카운티에서도 72% 상승했다. 같은 기간 뉴욕 도심 맨해튼의 부동산 매매는 전년보다 56%나 줄었다. 반면 뉴욕시 인근 뉴저지주, 웨스트체스터 카운티, 코네티컷, 롱아일랜드 등 교외의 주택 수요는 급증했다. 한 부동산 감정평가업체의